실시간 뉴스
  • [투데이TV]'찐빵 사업' 김상혁 "1억 사기 당했다..사기꾼 적반하장도"('진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박미선이 손님으로 온 클릭비 김상혁의 사기 피해 스토리에 폭풍 공감한다.

24일 방송될 ‘진격의 언니들(SK브로드밴드-미디어에스 공동 제작)’에는 이제는 사업가로 변신한 클릭비 김상혁이 방문한다. 변함 없는 모습에 박미선은 반가워하며 환호했고, 장영란은 “안 늙는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상혁은 “겉만 멀쩡하지 속은 많이 썩었습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상혁은 7개의 직영점이 있는 찐빵 사업에 이어 오락실, 조개구이, 화장품까지 여러 가지 사업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의 근황에 박미선X장영란X김호영은 흐뭇해 했지만, 김상혁은 “귀가 얇아서 사기를 많이 당한다. 최근 1~2년 동안 1억원이 좀 넘게 당했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먼저 그는 오래 알고 지낸 형에게서 첫 사기를 당했다. 그 형은 “골동품 사업을 하는 지인이 해외 업자에게 도자기를 넘겨야 하는 상황”이라며 “돈을 빌려주면 2주 안에 회수해주겠다”고 약속했다. 김상혁은 이를 믿고 2천만원이라는 큰 돈을 보내줬지만 약속한 기한이 다가와도 연락이 없었다. 같은 수법에 당해본 경험이 있는 박미선은 폭풍 공감했고, 차용증 등 아무 서류도 작성한 적 없는 김상혁을 향해 “2천만 원이면 찐빵을 몇 개나 팔아야 하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결국 김상혁은 경찰서에 신고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김상혁은 “형이 시켜서 돈을 상환하러 왔다는 인물이 ‘앞으로 돈 관리 잘하고 사람 아무나 믿지 말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더라”고 전했고, 쎈 언니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계속해서 김상혁의 사기 스토리는 끊이지 않았고, 박미선X장영란X김호영에게 또다시 고구마를 선사했다는 후문.

한편 '진격의 언니들'은 24일 화요일 밤 8시 2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