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놀면 뭐하니?' 뜻밖의 찹쌀도넛 콩국 논란‥설에 중국 음식 소개?
이미지중앙

'놀면 뭐하니?'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놀면 뭐하니?'가 찹쌀도넛 콩국을 소개한 가운데, 뜻밖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전국 간식자랑'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석, 정준하, 이미주는 대구의 유명한 찹쌀도넛 콩국을 맛봤다.

찹쌀도넛 콩국은 찹쌀도넛이 들어간 뜨거운 콩국이었다. 유재석은 "처음 본다"라며 비주얼에 깜짝 놀랐다. 세 사람은 맛을 보며 "고소하고 담백하다"고 평했다.

이에 유재석은 찹쌀도넛 콩국을 만든 사장에게 "생긴 지 얼마 됐냐"고 물었고, 사장은 "40년"이라고 했다. 실제로 대구에서는 찹쌀도넛 콩국을 해장용으로 먹는 간식이었다.

그러나 방송 후 찹쌀도넛 콩국이 대구가 아닌 중국의 간식이라는 주장이 등장했다. 찹쌀도넛 콩국이 중국의 요우티아오(중국식 꽈배기), 또우장이라고 지적하는 반응들이 나왔다.

요우티아오는 중국식 꽈배기로, 과거 KBS2 '배틀트립'에서도 소개된 음식이다. 당시 아이오아이였던 주결경, 전소미가 요우티아오를 맛보는 장면이 나왔다. 두 사람은 중국 여행 중 "저 빵이 짭쪼름한 빵"이라며 죽에 찍어 먹었다.

일각에서는 찹쌀도넛 콩국은 중국 음식이며, 설 명절에 중국 음식을 소개한 것이 아니냐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그러나 반대의 의견도 존재한다. 과거 대구는 화교가 많았던 지역으로, 찹쌀도넛 콩국이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로컬라이징 됐으며, 이미 대구에서 현지화된 음식이라는 주장이 나온 것.

현지화된 우리의 음식이라는 주장과 중국의 전통음식이라는 주장이 맞붙은 상황. 찹쌀도넛 콩국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