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연상호 감독 "'정이'=고전적 멜로..우아한 故강수연 모티브 됐다"(종합)
이미지중앙

연상호 감독/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연상호 감독이 故 강수연으로부터 '정이'가 출발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으로 파격적이고 신선한 세계관을 선사했던 연상호 감독이 넷플릭스 영화 '정이'로 돌아온다. 더욱이 故 강수연의 유작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기도 하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연상호 감독은 '정이'를 두고 운명 같은 작품이라고 치켜세웠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연상호 감독은 처음부터 고전적 멜로로 기획했다고 전했다.

"이 영화를 처음 기획했을 때 몇가지 요소들이 있었다. 그 중 하나가 고전적인 멜로 영화 형식이면 좋겠다는 거였다. 눈물을 흘릴 수 있는 고전적인 한국 멜로와 SF라는게 결합하면 어떨까 생각을 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윤서현' 역할을 어떤 배우가 할까 생각했고 그때 생각한게 강수연 선배님이었다. 고전적이고 우아한 톤의 연기가 내가 생각했던 고전적 멜로였으면 좋겠다고 하는 것과 시너지가 나겠다 싶었다. 강수연 선배님의 연기가 중심이 됐으면 좋겠다가 이 영화를 만드는 모티브가 됐다. 너무 재밌을 것 같았다."

이미지중앙

영화 '정이' 포스터


이에 연상호 감독은 故 강수연과 개인적인 친분은 없었지만 따로 연락했고, 그렇게 성사된 첫 만남에서 생각한 그대로 좋았다고 회상했다.

"부산국제영화제 때 인연도 강조하면서 구질구질하게 문자 드렸는데 답장이 없으시더라. 나중에 선배님한테 왜 답장도 안 하셨냐고 물으니 선배님은 스팸이나 사기인줄 알았다고 하시더라. 이후 처음 뵀는데 영화제에서 가끔 뵌 거 외에는 따로 뵌 적이 없어서 내가 알고 있는 모습과 너무 달라졌으면 어쩌지 싶었는데 처음 뵌 날도 멋있더라. 락커 느낌의 멋있는 모습으로 나오셨다."

이어 "그 이후부터는 다른 배우들의 의지가 되는 선배로서, 이 영화를 책임지는 배우로서 단단하게 연기해주셨다. 돌이켜보면 촬영현장 이런 것들이 본인이 경험했던 것과는 다른 형식이라 낯선 점이 있으셨을 텐데 그런 거 내색 없이 어른으로서 현장을 잘 지탱해주셨다는 생각이 든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연상호 감독/사진=넷플릭스 제공


특히 연상호 감독은 한국에서 SF 장르가 낯설 수는 있지만,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으되 곱씹어볼 수 있는 작품을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장인어른에게 '정이'를 보여드렸더니 로봇이 나오고 하니깐 너무 허무맹랑한 이야기가 아닌가 하시더라. 한국에서 SF 장르는 낯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장인어른 같은 분들도 편안하게 받아들이려면 뭐가 있어야 할까 생각했고, SF라는 걸 빼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보편적 주제가 있어야 한다 싶었다. 자연스러운 서사라고 해서 주제의식이 얕다고는 생각하지는 않는다. 굉장히 보편적인 선으로 되어있지만, 가볍게 볼 수 있는 주제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으면서 한편으로는 곱씹을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었던게 기획의도였다."

또한 연상호 감독은 '정이'에 대해 그저 필모그래피를 채운 영화가 아닌 운명 같은 작품이라며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영화를 완성하고 나니깐 이 이야기가 마치 강수연 선배님 본인 이야기고 본인한테 하는 이야기 같기도 하더라. 강수연 선배님이 돌아가시고 나서 내 필모그래피를 하나 채운 영화가 아니라 나에게도 운명 같은, 특별한 영화가 됐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어떤 결과를 갖고 올지는 모르겠는데 그동안 호러, 공포적인 스릴을 강조하는, 굉장한 텐션을 갖고 영화들을 많이 찍었다면 '정이'는 애초에 그런 영화가 아니었다. 호흡이 느리고, 감정을 강조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들에게 갔을 때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킬까 궁금증이 있는 상태다. 공개일을 떨리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