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양준혁♥'박현선 "19세 차이, 시집 오는 이유 있을거라고.."('마이웨이')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양준혁이 사랑꾼 일상을 공유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전 야구선수 양준혁과 아내 박현선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양준혁은 자선야구대회에서 박용택, 이종범 등 동료 선수 출신들과 만나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후 양준혁은 "가족보다 소중한 게 없다. 저와 뗄래야 뗄 수 없는거다. 나에게 가장 중요한 건 야구와 가족"이라며 19세 연하 아내 박현선을 소개했다. 신혼집은 화이트톤에 포근한 분위기로 꾸며져 있었다.

팬과 선수로 만난 두 사람. 박현선은 "결혼 발표하고 부터 더 잘해주는 것 같다. 자기 사람일 때 더 잘 챙기는 느낌이다. 결혼 결심이 서고 다른 사람들이 뭐라고 하든 한치의 후회나 의심은 없었다"고 운을 뗐다.

박현선은 "악플을 처음부터 신경을 안 썼던 건 아니다. 운동선수들은 젊은 여자를 만난다는 식으로 말하고, 젊은 여자가 유명한 사람한테 시집 오는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더라. 순수하게 저희가 사랑을 해서 결혼할 거라고 생각을 안하니까 처음에 그랬던 것 같다"면서 "그때 오빠가 ‘오빠만 믿고 와 행복하게 해줄게’ 다독였다. 그때 한 번 정도 의기소침했다가 그 후로는(괜찮더라). 지금은 좋다"고 웃었다.

또한 과거 많이 예민해 약을 먹었었다는 박현선은 "제가 진짜 많이 예민한 타입이다. 예민해서 불면증, 이틀에 한 번 씩 잘 정도였다, 잠을 못 자니까 무기력하고 우울하고 의욕없이 그런 생활을 몇 년 했던 것 같다. 병원에서는 병원에서 평생 약 먹어야할 것 같다고 했는데 기적처럼 약을 한 번에 끊었다. 언제 그랬냐는 듯이 지금은 정말 놀랍다"며 결혼을 강력 추천했다.

이어 "확실히 연애 때보다 얼굴도 좋아졌다. 결혼이 큰 것 같다. 워낙 (남편이)느긋하고 어떤 일에도 의연해서 제가 호들갑 떠는 것도 없어서 저도 훈련이 되고 있나보다. 결혼하고 마음이 푸근해져서 체증이 내려간 것 같아 기적같은 사랑의 힘인지"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양준혁은 "내가 사람 하나 살렸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2세 계획도 언급했다. 양준혁은 "오빠 닮았으면 좋겠다. 제가 사랑하는 남편이니까. 확실히 오빠 체형과 뼈대를 가져야 저희가 원하는 야구선수가 태어날 것 같다. 이정후 같은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 이렇게 좋은 DNA를 썩히기 아까우니까"라고 했다. 양준혁은 "좀 일찍 결혼해주지. 10년 아니 5년이어도 좋다"고 아쉬움을 드러내 박현선을 웃게 했다.

19세라는 나이 차이를 뛰어넘어 알콩달콩 행복한 신혼 일상을 보내고 있는 양준혁과 박현선. 두 사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