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황정음, 이혼까지 극복했는데..컴백 전 터진 대형악재
이미지중앙

황정음의 출산 후 복귀작인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 측이 시작도 하기 전 대형 악재를 겪었다. 민폐 촬영 논란에 휩싸인 것.

5일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헤럴드POP에 "불편을 겪으신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후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해 촬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불편함 끼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드라마 '7인의 탈출' 측이 지난달 27일 장충동 인근에서 촬영하던 중 소품차를 인도 위에 불법주차하는 등 시민들의 불편을 야기했다고 보도했다. 한 시민이 구청 행정지원국 주차관리과에 신고하면서 불법 인도주차 과태료 처분을 받기도 했다고.

또한 이 매체는 한 시민의 말을 빌려 해당 드라마팀이 촬영차 및 승합차, 버스 등으로 한쪽 차선을 차지하는 바람에 뒤에 오던 차량들이 차선을 강제 변경하는 일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되자 '7인의 탈출' 측은 결국 불편을 겪은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또 황정음은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에 출연을 결정지었다.'7인의 탈출'은 수많은 사람들의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 그 소녀를 찾기 위한 거대 프로젝트에 관한 이야기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