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골때녀' FC액셔니스타 VS FC월드클라쓰, 죽음의 조 1위 쟁탈전..대접전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죽음의 B조 마지막 조별 리그 경기인 ‘FC월드클라쓰’와 ‘FC액셔니스타의’의 대접전이 펼쳐진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이번 경기는 현재 B조 1순위를 달리고 있는 ‘FC액셔니스타’와 골 득실 1점 차로 뒤를 바짝 쫓고 있는 ‘FC월드클라쓰’의 조 1위 쟁탈전이다.

‘FC월드클라쓰’는 지난 시즌 슈퍼리그 4강전에서 ‘FC액셔니스타’와 맞붙었으나 케시와 라라의 부상으로 안타깝게 패배한 바 있다. 주장 에바는 이번 경기 시작 전 “복수전이다. 진짜 월드클라쓰를 보여주겠다!”라고 언급해 지난 패배에 대한 설욕의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FC액셔니스타’는 지난 슈퍼리그에서 ‘FC월드클라쓰’를 꺾고 ‘골때녀’ 최초 7연승을 기록한 팀으로 만만치 않은 상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FC월드클라쓰’는 이번 시즌에 합류한 이을용 감독의 새로운 지휘 아래 지난 시즌 복수전에 성공할 수 있을까.

그런가 하면, 이을용 감독은 멤버들 개인의 문제점을 자세히 파악하고, 뛰어난 피지컬의 상대 팀 선수에게 대적할 방법을 강구하는 데 집중했다. 특히 상대 팀의 최장신 선수인 이혜정의 헤딩을 막기 위해 엘바페 ‘엘로디’가 히든 카드로 나섰다. 이을용은 직접 특급 훈련까지 강행하며 상대 팀의 날카로운 슈팅을 막아내는 헤딩 훈련 지도에 힘을 쏟았다. 그는 훈련 지도 중 엘로디와 몸싸움에서 ‘내가 빠져나올 수가 없다’라며 그녀의 수비 실력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이을용 감독은 묵묵히 경기를 지켜보는 듯했으나 팀이 위기에 처하자 큰소리로 전술 지시를 하는 등 뜨거운 승리욕을 드러냈고, 여기에 관중석의 열기까지 더해지며 필드를 떠들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백지훈 감독을 향해 호통치는 모습으로 제2의 벤투 감독을 연상케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편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은 7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