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이별도리콜이되나요' 풍자의 연애스타일은..."난 밀당 안해요"
이미지중앙

KBS2TV '이별도리콜이되나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풍자가 사연을 듣고 자신의 이야기를 했다.

5일 밤 8시 30분 방송된 KBS2TV '이별도리콜이되나요?'에서는 리콜남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리콜남은 "기계체조 선수고 국가대표도 했었다"며 "2016년에서 2018년까지 하다가 작년에 한 번 더 국가대표가 됐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리콜남은 "양학선 선수와 룸메이트였다"며 "현재 연습 도중 다리를 다쳐 수술 후 회복 중인 상황"이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리콜남은 3년간 X를 잊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X와 헤어지게 된 계기에 대해 리콜남은 "연애에도 갑과 을이 있는데 내가 갑을 했던 것 같다"며 "내가 갑을 하면 좀 더 편해질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에 풍자는 "연애에 갑이 어딨냐"고 했다.

성유리는 "연애에도 갑, 을이 있다고 하지 않나"며 "더 많이 좋아하는 쪽이 을이고 덜 좋아하는 쪽이 갑"이라고 말했다. 이에 풍자는 "나는 밀당이 전혀 없다"며 "좋으면 좋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표현을 다 하니까 미련이 없다"며 "내가 원래 '이별리콜'에 참여하려고 했는데 제작진이 3번이나 전화를 했지만 나는 최선을 다해서 정말 미련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풍자는 X로 출연할 뻔 했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