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이적설 부인' 윤여정, 논란 못 견디고 결별?‥후크의 위기설 실체
이미지중앙

윤여정/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윤여정이 결국 후크를 떠난다. 이적설을 부인하던 후크도 끝내 붙잡지 못했나 보다.

5일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함께 한 배우 윤여정 선생님과의 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알려드린다. 앞으로도 늘 건강히 좋은 작품으로 만나 뵐 수 있기를 응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윤여정은 5년간 몸담았던 후크를 떠나게 됐다. 최근 후크 내 사건·사고로 인해 여러 논란이 생긴 영향이 없진 않을 테다.

지난달에도 윤여정의 이적설이 돌았다. 당시 후크 측은 헤럴드POP에 사실이 아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를 떠나지 않으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 매체는 윤여정이 후크를 떠나겠다는 뜻을 전달하며 헤어질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고, 후크는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그러나 부인한 것도 잠시, 한 달 만에 윤여정은 떠나게 됐다.

올해 후크는 다사다난했다. 후크는 경영진 횡령 의혹으로 압수 수색을 받는가 하면, 소속 아티스트 이승기에게 18년간 음원 정산을 단 한 푼도 해주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으며 나락으로 떨어졌다.

먼저, 지난달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후크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그 과정에서 소속 배우인 박민영의 전 남자친구와 연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으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다음은 이승기의 음원 정산 문제였다. 이승기는 후크에게 내용 증명을 보내며 음원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에 후크는 반박하며 입장문을 냈지만, 이승기 측은 "거짓 주장에 깊은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후크 권진영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권진영 대표가 이승기를 "XX겠다"며 막말한 정황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후크는 압수수색에 이어 이승기의 내용 증명까지 받으며 궁지에 몰렸다.

이쯤에서 후크의 대표 배우 중 한 명이었던 윤여정까지 떠난다고 하니 직격탄을 맞은 셈이다. 이승기까지 계약 해지 통보를 한 마당에 윤여정과의 계약 종료는 후크가 제대로 위기를 겪고 있음을 보여준다.

후크가 계속해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