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딘딘, 16강 진출 후 사라진 시간초과 사과글..또 3차 사과?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딘딘/사진=헤럴드POP DB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저격으로 논란을 샀던 가수 딘딘이 거듭 사과 중이다. 벤투호가 16강 진출에 극적으로 성공하며 딘딘의 발언이 또 한 번 회자되고 있다.

딘딘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이 개최되기 전이었던 지난 10월 SBS 파워FM 라디오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을 공개 비판했다.

당시 딘딘은 "다들 똑같이 생각할 거 아니냐. 16강 이번에 힘들다고"라며 "다들 '16강 갈 것 같습니다'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고 있으니까 짜증나는 거지. 행복회로 왜 돌리냐고. 우리가 음원 낼 때 '이번에 1위했으면 좋겠습니다' 이거랑 뭐가 다르냐고. 안될 거 아는데"라고 이야기했다.

딘딘의 짜증 섞인 목소리에 주변에서도 "왜 화가났냐"고 애써 그를 달랠 정도였다. 배성재는 "혹시 될 수도 있으니까. 역사상 최고의 공격수와 수비수가 있으니까"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하지만 딘딘은 "벤투가 보인다니까. 이렇게 째려보는 게 보인다"고 벤투 감독의 제스처를 따라하며 희화화하기도 했다.

딘딘의 이야기는 물론 사견이다. 사석에서 그와 비슷한 비관적인 전망을 가진 축구팬들과 나누는 이야기라고 한다면 누구도 뭐라고 할 이 없었을 것이고, 실제 딘딘의 말은 "소신발언"이라며 화제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딘딘 역시 기본적으로는 축구에 대한 애정에 기반한 마음을 그런 방식으로 표현했을 수 있다.

하지만 딘딘이 공인으로서 사석 아닌 공석에서 "짜증난다", "행복회로" 등의 원색적인 비난에 가까운 발언을 그것도 대회를 코앞에 두고 많은 이들이 땀방울을 흘리고 있는 시점에서 쏟아낸 것은 분명 경솔한 행동이었다. 월드컵 16강 진출에 기적적으로 성공하며 그간의 노력과 희망이 빛을 본 지금에 와서 딘딘의 발언이 조롱처럼 회자되는 건 결국 딘딘이 자초한 결과일 것이다.

또한 논란에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던 딘딘은 우루과이와 무승부 후 "대표팀이 보여주신 투혼과 모든 것을 잊지 않겠다. 저의 경솔함에 사과드린다"고, 프르투갈전 승리에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진심으로 너무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두 차례 사과했다.

하지만 모두 고양된 감정 속에서 올린 사과문일 뿐, 패했던 가나전이 끝나고서는 아무런 입장이 없었고 시간이 지나면 소셜 채널에서 사라지는 기능을 이용해 사과문을 올렸다는 점에서 진정성에 대한 비판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경기를 열어보지도 않고 성급한 발언을 하며 후폭풍을 맞고 있는 딘딘. 경기마다 그의 발언이 소환되는 가운데 브라질전을 앞둔 상황에서 그의 행보에도 관심이 모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