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재벌집' 송중기, 결혼식장에서 역대급 민폐 행동
이미지중앙

이성민이 결국 장자 승계 포기 선언을 했다. 장손의 결혼식장을 박살낸 건 동생 송중기다.

4일 밤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극본 김태희, 장은재/연출 정대윤, 김상호) 8회에서는 달라진 순양의 승계 구도가 전파를 탔다.

진성준(김남희 분)에게 결혼 선물로 주식 증여를 해주려고 준비했던 진양철(이성민 분)은 마음을 바꿔 “월요일부터 거창 물류 창고로 출근하라”고 인사 발령을 내리며 “새서울타운 불법 땅 투기, DMC 건설 공사 수주 실패, 네가 책임져야 안 되겠나”라고 말했다.

장남 진영기(윤제문 분)이 반발하자 진양철은 “오늘 부로 우리 순양의 장자 승계 원칙은 없다”고 했다. 진양철은 이에 그치지 않고 가족들에게 “돈으로 지분을 사들이든지 실력으로 경영 능력을 입증하든지 느그 마음대로 해보거라. 내보다 순양을 더 잘 키울 아한테 경영권을 주고 물산 지분도 다 물려 줄 기다”라는 폭탄 선언을 했다.

진양철이 자리를 떠난 후 진성준이 진도준(송중기 분)의 멱살을 잡고 분노를 터뜨리려는 찰나, 이를 지켜보던 모현민(박지현 분)이 쓰러지며 일단락됐다.

한편 진양철은 "님자를 꼭 빼다 박았어"라고 진도준의 사업 수완을 칭찬했던 주영일(이병준 분)의 말을 곱씹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