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연하남 役 해보고 싶죠" 문상민의 #슈룹 #김혜수 #비주얼 #인생작(종합)
이미지중앙

문상민/사진제공=어썸이엔티



[헤럴드POP=김나율기자]문상민이 제대로 인생작을 만났다.

tvN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이 호평 속에 종영했다. 김해숙과 김혜수의 궁중 암투와 문상민을 비롯한 왕자들의 우정과 경쟁, 그리고 빛나는 모성애까지 버릴 게 하나 없었다. 문상민은 첫 주연작이자 첫 사극인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훌륭하게 소화했다. 성남대군 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홀린 문상민에게 그간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최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문상민은 "시원섭섭한 기분이다. 시청자들이 사랑을 주셔서 힘을 많이 얻었다. 방영 후 많은 관심에 스태프들, 배우들 모두 힘을 얻어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모든 연령층을 아우르고,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는 얘기가 매력이지 않았나 싶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성남대군 역에 대해 "제 눈빛이 날카로우면서도 슬픈 눈망울이 있어 양면성이 느껴진다. 성남대군의 두 가지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 대사도 많지 않고 눈빛 연기가 중요한 역할이었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궁금해하길 바랐다. 눈빛 디테일을 잡고 연기했다. 시크하고 냉정한 모습의 성남대군 모습에 제 친구들도 '이런 모습이 있었어?'라고 반응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세자 배인혁과 케미가 유독 좋았던 문상민은 "제가 두 살 터울 형이 있는데, 배인혁과 동갑이다. 형제라서 공감이 갔고, 형이랑 얘기하는 것처럼 연기했다. 많은 분이 세자와 성남대군의 케미를 좋아해 주셨다. 아무래도 형이 있어서 쉽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미지중앙

문상민/사진제공=어썸이엔티



이어 다른 왕자들과의 호흡도 전했다. "작품에서 맏형은 처음이었다. 능숙하게 끌고 가진 못했지만, 동생들이 잘 따라와 줘서 너무 고마웠다. 단체 톡방도 있고, 아이디어도 공유하며 돈독해졌다. 특히, 김민기는 원래 같은 배드민턴 모임 멤버라 진짜 문상민과 김민기의 케미가 나온 것 같다. 강찬희는 전작 '인어왕자: 더 비기닝'에서 만난 휘영과 같은 그룹 멤버라 어색한 게 풀렸던 것 같다."

김혜수는 배우로서도 한 사람으로서도 배울 점이 많았다고. "성남대군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도움 주신 분이다. 제가 생각하는 성남대군을 할 수 있도록 존중해주셨고, 덕분에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작품에 임하는 자세, 스태프들에게 하는 태도 등을 어깨너머로 배우며 후에 저도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싶었다. 참된 선배셨다."

첫 주연작이라 걱정도 많았다며 "긴 호흡의 작품은 처음이었다. 그러나 걱정한다고 해서 좋진 않더라. 더 조여오는 기분에 불안할 때마다 대본 한 번 더 보고, 승마장 한 번 더 갔다. 촬영장에 미리 가서 그 공간에 익숙하려고 노력했다. 대사는 어렵지 않았지만, 서책을 읽는 법, 붓 잡는 법 등 디테일을 신경 썼다. 성남대군 역이 몸 쓰는 인물이라 운동과 액션스쿨도 놓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문상민은 '슈룹'을 통해 연기력은 물론, 비주얼로도 화제가 됐다. "제 비주얼 강점은 직각 어깨다. 외적인 칭찬도 좋지만, 목소리가 좋다거나 연기가 안정적이라고 할 때 정말 좋더라.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장르는 로코다. 연하남 역할은 어떨까."

매 순간 진실한 연기를 하고 싶다며 "이 자세와 초심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 앞으로도 헌신하고 진실한 자세로 작품에 임할 거다. '저 배우 나오는데 궁금하다'는 말을 듣고 싶다.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 3년간의 연기 생활을 되돌아보면 풋풋하고 행복했던 것 같다. 솔직히 이 작품으로 힘을 많이 얻었다. 더 잘할 수 있고,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배우 인생에서 제일 잊지 못할, 저 자신의 장점을 알게 해준 선생님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이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