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노예계약' 이승기 말고 톱가수 또 있다..피해액 1300억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이승기가 이른바 '노예 계약'으로 화제인 가운데, 가수 김완선 역시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이모한테 13년간 수익금을 단 한 푼도 정산받지 못한 사연이 전파를 탔다.

30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김완선과 이모 현모씨의 갈등을 재조명했다.

김완선은 1986년 데뷔 이후 1998년까지 13년간 정산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 김완선은 당시 한 달 평균 10억원, 매년 100억원 이상을 번 것으로 알려졌는데, 수익금의 행방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완선은 과거 한 방송에서 "나는 10대 후반에 데뷔해 돈에 대해 잘 몰랐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성인이 돼서야 정산이 잘못된 것을 인지했고, 결국 현씨와 결별했다.

김완선이 번 돈은 모두 이모부의 빚을 갚는 데 쓰였다고 한다.

홍종선 대중문화 전문기자는 "이모도 사계절을 옷 두 벌로 버텼고, 아파도 병원을 안 갔을 만큼 돈을 아꼈다. 돈은 모두 이모부의 사업에 들어갔다"며 "이모부는 사업 실패로 전 재산 14억원을 탕진하고도 빚이 남았다. 김완선의 돈도 모두 이모부의 빚을 갚는 데 쓰였다"고 전했다.

김완선은 이모와 결별하고 오히려 승승장구했다. 5집에 수록된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가 히트를 치면서 여가수 최초 단일 앨범 100만장 판매고를 올렸다. 다만 이 시기 현씨가 지병으로 사망하면서 김완선은 돌연 슬럼프를 겪게 됐다.

홍 기자는 "김완선은 (슬럼프로) 2007년 은퇴설까지 불거졌다. 미국 하와이에 갔는데 이모 생각만 하염없이 났다고 한다"며 둘이 애증의 관계였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