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한석규X김서형 부부 앙상블"..'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음식 함께하는 따뜻한 이야기
이미지중앙

왓챠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가 따뜻한 이야기를 전한다.

29일 오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석규, 김서형, 진호은, 이호재 감독이 참석했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한석규는 "작품을 통해서 여러분하고 못 뵌 지 2~3년 된 것 같다"라며 "이 작품 통해서 여러분과 뵐 수 있어 기쁘다"라고 했다. 김서형은 1년 정도 못 찾아뵌 것 같다고. 그는 반갑다고 전했다. 진호은은 "신인으로서 열심히 하겠다"라고 했다.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한석규는 "일단 제목이 제 눈길을 끌었다. 조금 긴 듯하지만 제목에서 주는 뉘앙스가 작품의 주제를 잘 담은 느낌으로 다가왔다"라고 했다. 이어 "언제부터 남편과 아내의 사랑 이야기가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라고 했다. 또 한석규는 "부모와 자식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음식과 관련한 이야기도 해보고 싶었다"라고 했다.

김서형은 "제목을 이렇게 지을 수 있구나 생각해서 봤는데 원작 있다는 얘기를 듣고 제가 책을 많이 안 봤구나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어 "한석규 선배님이 하신다는 얘기를 들었다"라며 "한석규 선배님과 또 언제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했다. 작품 선택 이유의 8할 이상이 한석규라고.

진호은은 "제목이 풍기는 힘이 강했다"라며 "오디션으로 캐스팅됐는데 두 선배님이 나온다 들어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호재 감독은 "원작을 읽고 충실히 따라가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최대한 원작과 비슷하게 가는 게 목표였다"라고 했다. 이어 "몇몇 요리는 원작에는 없는 요리를 썼다. 그런 것들 비교해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미지중앙

왓챠


제목을 줄인다면 김서형은 "매운맛"이라고 했고, 한석규는 "오좀매", 진호은은 "매울지도 몰라"를 언급했다. 한석규는 "'오매'도 좋겠다"라고 했다. 이호재 감독은 "'오매라'로 불러주시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석규, 김서형 부부 호흡은 어땠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한석규는 "서형 씨에 대해 세련되고 날이 서있는 역할을 많이 기억하시지만 '봄'에서 다른 면을 인상 깊게 봤다. 차분하면서도 고전적인 면"이라고 했다. 그래서 김서형과 좋은 앙상블 될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한석규는 "호흡이 좋았다"라고 했다. 김서형은 "선배님의 톤과 애티튜드에 스며들고 싶었다"라고 했다.

한석규는 마지막 한 끼를 먹을 수 있다면 무엇을 선택하겠느냐는 물음에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만두"라고 했다. 한석규는 실제 요리 실력에 대해 "'수우미양가' 하면 잘하면 '우' 정도도 가능할까 싶다. 나쁘지 않다"라고 했다. 한석규는 4형제의 막내여서 어머니 요리할 때 많이 도와드렸다고. 그러면서 그는 과일 깎는 게 제일 자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서형도 누군가에게 음식 해주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한석규는 이번 작품을 위해 웍질 연습을 했다고. 박경림이 "이연복 선생님이 긴장하셔야 할 정도 아닌가요?"라고 하자 한석규는 "큰일 난다. 웍에 맞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이미지중앙

왓챠


김서형은 정다정을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한석규 선배님 연기에 튀지 않는 선에서 같이 잘 스며들 수 있는 것만 생각했다"라고 했다. 한석규는 "우리가 스며드는 신도 있었다"라고 했고, 김서형은 "방송으로 봐라"라고 했다.

한석규는 "서형 씨하고 적당한 때에 좋은 무대에서 만났다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그는 "아주 편안했다. 수다도 많이 떨었다"라고 얘기했다. 김서형은 "제가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 배우가 아니어서 녹아들 수 있을까 고민이었다"라고 했다. 한석규는 김서형에 대해 "천군만마"라고 칭찬했다.

작품 속 음식에 대해 진호은은 "주차장에서 같이 구워 먹던 대패삼겹살이 아직까지 생각난다"라고 했다. 그는 "촬영 끝나고 남은 음식을 다 먹고 집에 갔다"라고 덧붙였다. 김서형은 "삼겹살을 좋아한다"라며 "호은이랑 먹다 갔던 것 같다"라고 했다. 한석규는 "저 같은 경우는 이 작품 마지막 음식인 김치밥"이라고 언급했다.

기대해도 좋을 에피소드에 대해 이호재 감독은 삼겹살 신을 언급했다. 진호은, 김서형도 "대패삼겹살 에피소드"라고 했다. 한석규는 "아까 스며드는 신이라고 했잖냐"라며 "그날 밤 만리장성을 쌓았다는 에피소드"라고 말했다.

끝으로 홍보 타임이 있었다. 한석규는 "오늘은 좀 따뜻할지도 몰라"라고 했다. 그는 "이 드라마를 온도로 말하면 따뜻"이라고 했다. 김서형은 "오늘은 좀 웃을지도 몰라"라고 했다. 그는 "보고 있으면 미소 짓게 되는 얘기인 것 같다. 슬프지 않으려고 하는 가족들 얘기가 따뜻하게 웃음 지을 수 있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진호은은 "오늘은 좀 배고플지도 몰라"라고 했다. 그는 "보시는 분들이 배고프시지 않을까"라고 추측했다. 이호재 감독은 "오늘은 좀 어울릴지도 몰라"라고 했다. 그는 "배우들의 케미. 앙상블을 주의 깊게 보시면 재미가 더 있으실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오는 12월 1일 오후 5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