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김서형 "작품 선택 이유? 8할은 한석규..톤에 스며들고 싶었다"(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이미지중앙

왓챠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배우 김서형이 한석규에 대해 얘기했다.

29일 오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한석규, 김서형, 진호은, 이호재 감독이 참석했다.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한석규는 "일단 제목이 제 눈길을 끌었다. 조금 긴 듯하지만 제목에서 주는 뉘앙스가 작품의 주제를 잘 담은 느낌으로 다가왔다"라고 했다. 이어 "언제부터 남편과 아내의 사랑 이야기가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라고 했다. 또 한석규는 "부모와 자식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음식과 관련한 이야기도 해보고 싶었다"라고 했다.

김서형은 "제목을 이렇게 지을 수 있구나 생각해서 봤는데 원작 있다는 얘기를 듣고 제가 책을 많이 안 봤구나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어 "한석규 선배님이 하신다는 얘기를 들었다"라며 "한석규 선배님과 또 언제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했다. 작품 선택 이유의 8할 이상이 한석규라고.

김서형은 "선배님의 톤과 애티튜드에 스며들고 싶었다"라고 하기도 했다.

한석규는 "저도 서형 씨와 좋았다"라고 호응했다.

진호은은 "제목이 풍기는 힘이 강했다"라며 "오디션으로 캐스팅됐는데 두 선배님이 나온다 들어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한편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오는 12월 1일 오후 5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