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송중기, 걷지도 못할 정도..다리 부상 매우 심각
이미지중앙

배우 송중기가 ‘태양의 후예’ 촬영 당시 대역을 해준 나인스턴트(9STUNT) 윤기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송중기는 과거 인대가 끊어지는 다리 부상을 당한 바 있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슈퍼액션’에서는 서바이벌 대결을 펼칠 6개의 스턴트 팀이 공개됐다.

이중 오서독스 팀의 신세계는 “나인스턴트 윤기현 형이 액션을 진짜 잘한다”라며 “송중기 선배님 대역으로 유명한 실력자”라고 윤기현을 소개했다.

송중기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태양의 후예’에서 내 대역을 했던 기현이라는 친구는 빨리 움직여야 되는 동작을 할 때 되게 민첩하다”라며 “일반적인 동작을 하고 카메라를 빨리 돌리는 기술도 있는데, 그 친구는 그런 걸 안 했던 걸로 기억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그때 내가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사고를 당해서 걸을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내가 그때 많이 미안해했는데 기현 씨가 내 역할을 너무나 많이 해줬다. 기현 씨 없었으면 ‘태양의 후예’를 다 못 마쳤을 거다”라고 고마워했다.

송중기는 또 ‘기현 씨’라는 호칭에 대해 “내가 카메라 앞에서 기현 씨라고 하는 것도 보면 웃을 거다. 너무 친한 동생이라서”라며 부끄러워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