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소식좌' 박소현 "냄새만 맡았는데 배부른 적 有..양 많아서 컴플레인하기도"(줄서는식당)
이미지중앙

tvN '줄 서는 식당'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방송인 박소현이 소식좌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에는 게스트로 박소현이 출연했다.

권율은 박소현을 27년 전쯤 뵌 적 있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권율은 "초등학생 때 선배님을 우열히 봬서 제가 사인을 받았다"라며 "선생님 팬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박소현은 레트로풍 일본 가정식 집 줄을 서며 메뉴판을 보더니 양이 많다고 기겁했다. 음식을 먹고 나온 손님이 양이 많다고 하자 박소현은 "양 많으면 안 되는데"라고 했다.

권율은 "양이 많아서 컴플레인 하신 적도 있으시냐"라고 물었다. 박소현은 "그럼요"라고 했다. 이어 박소현은 "사장님이 서비스 주시려고 일어나시는 것 같으면 그때부터 심장이 막"이라고 했다. 입짧은햇님은 "저와는 다른 두근거림이다. 저는 설레서 두근거리는데"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박소현에 대해 "언니는 '사장님 안 주셔도 된다' 정확히 얘기한다"라고 했다. 박소현은 동조하며 "왜냐면 그걸 못 먹으면 오해하실까 봐 나오는 발걸음이 엄청 무겁다. 그래서 처음부터 안 받는다"라고 설명했다.

박소현은 "근데 어쩔 땐 냄새만 맡아도 배가 부를 때가 있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소현은 "예를 들면 고깃집에 갔는데 고기를 많이 먹어 너무 배가 불러 누룽지를 먹고 싶은데 못 먹겠는 거다. 근데 너무 먹고 싶어 누룽지 향을 맡았는데 정말 먹은 것 같았다"라고 얘기했다. 박나래는 "이게 뭔 소리냐"라며 웃었다.

밖에서 대기하다가 가게 안으로 진입한 멤버들. 맛있는 냄새가 식당에 가득하자 입짧은햇님은 박소현에게 "혹시 냄새 맡고 배부르신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박나래는 "코 막아라"라며 방독면을 찾았다. 권율은 입으로 숨을 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소현은 일본 가정식을 접하며 맛있다면서도 조금씩 먹는 모습으로 소식좌 면모를 한껏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