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뜨겁게안녕' 김현중 "군대까지 와 돈 빌려간 친구, 연락두절"…유진 '대노'
이미지중앙

MBN '뜨겁게 안녕'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현중이 믿었던 사람들에게 배신 당한 일들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뜨겁게 안녕’에서는 김현중이 ‘안녕하우스’를 찾아왔다.

황제성은 김현중에 조심스레 근황을 물었고, 김현중은 “괜찮다. 한편으로는 그렇게 궁지에 몰리지 않았더라면 내가 이렇게까지 나를 갈고 닦았을까 생각도 든다. 이미 벌어진 일에 대해서는 최대한 나이스하게 받아들여야지 그걸 자꾸 후회와 자책을 하며 그 안에 살고 있으면 지금의 웃는 나도 없지 않았을까”라고 담담히 이야기했다.

유진은 “그 당시는 얼마나 힘들었겠냐”고 안타까워했고, 김현중은 “우울증, 공황장애 약 여러 가지 약을 먹었다. 집에서 시계만 봤다. 술 한잔 먹고 잠들고 이런 생활을 반복하고 있을 때 입영 통지서가 날라왔다”며 무죄 판결이 나기 전, 서른 살이 되어 군대를 미룰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김현중은 “병원 약을 처방 받아서 약을 들고 갔다. 350명의 모르는 청년들이 같은 공간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하는데. 처음엔 무서웠다. 혼자만의 상상에 빠졌다. 극도로 불안해지고 겪지 않은 일을 막 혼자 최악까지 생각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훈련병 때 1주일 동안 잠을 못 잤다. 잠드는 데 1주일 걸렸다. 거짓말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김현중은 “스스로 공포를 많이 느꼈던 것 같다. 그때 만난 인연이 많다. 걱정 어린 눈으로 바라봐주신 행보관님이 계셨다. 단순노동을 많이 시키셨다”라고 은인과의 인연을 밝혔다.

김현중은 “내가 공황을 이겨낸 게 아니라. 그 단순한 반복들이 너무 기계적으로 하다 보니까 나라는 자신 자체가 없어졌던 거 같다. 그러면서 약도 안 먹게 됐다”라고 전했고, 은지원은 “넌 거기가 터닝포인트였네”라고 말했다.

김현중은 “맞다. 좋은 사람 밑에서 세상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봤다. 똑바로 살아서 내가 제대로 된 마음 가짐으로 나가야겠다(라고 생각했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김현중의 시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친한 친구가 군대까지 찾아와 돈을 빌려달라 부탁했고, 결국 거절하지 못한 김현중은 당시 소속되어 있던 회사에 자신을 담보로 돈을 빌려달라 청했다고 털어놨다.

그 친구가 전혀 돈을 갚지 않은 건지 묻자 “연락 올 때쯤 오겠지 했는데”라며 연락두절인 상태를 고백했다. 이어 “예전 매니저가 와서 돈도 가져갔다”라고 밝혔고, 유진은 “착한데 똑똑하지 못하다”라며 대신 화를 냈다.

한편 ‘뜨겁게 안녕’은 이별 또는 새로운 시작을 하려는 셀럽이나 일반인이 자연 속 '안녕하우스'를 방문해 가장 아름답고 뜨거운 이별, 그리고 새로운 출발을 담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