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미우새' 한가인, 수능 잘 봤는데 연예인 된 이유..."엄마가 내 얼굴 흔하다고"
이미지중앙

SBS '미운 우리새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한가인이 어머니를 언급했다.

27일 밤 9시 5분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한가인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가인은 수능 점수를 공개했다. 400점 만점에 380점을 맞았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가인은 "수능 다 맞은 줄 알았다"며 "문제 다 풀고 엎드려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다 맞은 거 같더라"고 했다.

이어 "혼자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며 "혼자 막 '인터뷰 오면 뭐라고 하지?' 했는데 검사하니까 틀렸더라"고 밝혔다.

수능을 거의 만점을 맞고도 연예인이 된 것에 대해 한가인은 "엄마 때문이었다"며 "항공사 모델부터 시작했는데 제가 연예인을 하거나 모델을 할 거라곤 생각 못하고 모델이 되면 4년치 장학금을 줬고 내 학비는 내가 벌 수 있으면 너무 좋겠다 싶어서 해봤는데 4년치 하고도 남았던 거 같다"고 밝혔다.

가족들 반응이 어땠냐는 질문에 한가인은 "내가 '모델 해볼까' 했는데 엄마가 '너는 네가 스스로 예쁘다고 생각하냐'며 '너같이 생긴 애들은 흔해'라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회사에서 가명도 만들었더니 식구들 반응이 '한가인? 얼마나 한가하려고 그러냐' 했다"며 "분위기가 안 좋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모델이 되자 "엄마가 믿지를 못했다"며 "그 사람들이 왜 너를 뽑았냐더라"고 했다. 또 한가인은 "근데 기억나는 건 모델이 되고 나서 서울에 큰 광고판에 제 사진이 걸렸는데 엄마가 날이면 날마다 거길 가셔서 그 사진을 보고 오셨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