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슈룹' 선대王 적통 김재범, 피의 복수 시작…김혜수, 무고한 죽음에 눈물
이미지중앙

tvN '슈룹'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선대 왕의 적통 김재범의 피의 복수가 시작됐다.

27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슈룹’에서는 죽은 전 세자(배인혁 분)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는 중전 임화령(김헤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중전은 “세자가 사망할 당시 권의관(김재범 분)은 옥에 갇혀 있었어. 독뿐만 아니라 다른 방법도 썼을 것이다”라고 의심했다. 이어 “반드시 권의관이 쓴 독부터 찾아야 한다”라며 조사에 박차를 가했다.

권의관은 토지선생(권해효 분)에게 “중전이 날 의심하는 것 같습니다”라면서 자신이 썼던 독을 가져가 교란시켜 되려 시간을 벌고자 했다. 하지만 중전은 이를 모두 간파했고, 기방에서 간수를 마시고 죽은 여성이 가슴에 동일한 흉터 증상이 나타났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간수는 은침에도 반응하지 않았으며, 죽은 전 세자의 피부병 치료에 간수가 쓰였었단 사실을 기억해냈다.

대비는 권의관과 황숙원(옥자연 분)의 사이를 눈치챘고, “의성군(강찬희 분)의 친부가 천한 의관이라니. 지금 그자는 어디 있느냐”라며 노여워했다.

간수에 대해 물으러 폐비 윤씨(서이숙 분)를 찾아간 중전은 그의 유일한 살아 있는 자식인 진짜 이익현이 권의관이란 사실을 눈치채며 분노로 몸을 떨었다.

중전은 “당신 아들 진짜 이익현 어디 있습니까”라면서 “이익현 그자가 우리 세자를 죽였습니다. 당신 아들이 내 아들을 독살한 사실을 알고 계셨습니까”라고 추궁했다.

폐비 윤씨는 “몰랐습니다. 하지만 알았다 해도 난 막지 않았을 겁니다. 대비가 시작한 짓입니다. 그런데 왜 내가 그걸 끝내야 합니까”라며 숨겨왔던 독기를 드러냈다. 중전은 “이익현 세자를 죽인 것에서 멈추지 않을 수 있습니다”라며 닥쳐올 참극에 눈물을 흘렸다.

어쩌면 이 중에 세자를 죽인 독이 있을 수도 있다. 의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자신이 쓴 독을 일부러 가져왔을 수도 있어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