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임주환에게 아들이 있다”…‘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 향한 수상한 접근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수상한 사람이 이하나를 지켜봤다.

지난 27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20회에서는 태주(이하나 분)가 상준(임주환 분)에 대해 충격적인 이야기를 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어제 저희 엄마 때문에 마음 상하셨죠”라며 사과하러 온 태주의 모습에 세란(장미희 분)은 “태주는 장녀로구나. 장녀로 살기 버겁지 않아?”라고 자신과의 공통점을 찾았다. “태주야, 좋을 때나 힘들 때나 상준이 옆에서 같이 있고 싶니?”라는 세란의 질문에 태주는 “같이 있고 싶어요. 좋을 때는 같이 좋아하고 힘들 땐 상준이가 저를 의지할 수도 있게요”라고 답했다. 상준의 혼외자가 있다고 알고 있는 세란은 의미심장하게 “사람은 누구나 한 번은 실수를 해. 그것도 다 받아들이고 용서할 수 있겠어?”라고 물었고, “그럼요, 저도 실수투성이인데요”라는 태주의 대답에 “태주 정말 큰 사람이로구나. 여러가지로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상준의 드라마가 호평 속에 방영되던 중 태주와의 결혼 기사가 터졌다. “초등학교 때부터 많이 좋아했고 열렬한 구애 끝에 결혼하게 되었다”는 상준의 설명에 기자들은 “예전에 열애설이 났던 의대생이라는 말이 있다”고 물었고 상준은 인정하며 “저는 그때부터 그 친구랑 결혼하고 싶었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숙(이경진 분)은 머리띠를 두르고 태주에게 “꼴도 보기 싫어, 너 당장 나가. 어떻게 이럴 수가 있니? 부모한테 말도 없이 혼인신고부터 해? 그렇게 이 집에서 나가고 싶었니”라고 호통쳤다. 태주는 “사랑해서 그랬어”라며 “내가 나가는 게 아니라 소중한 가족이 한 명 늘었다고 생각해 주면 안 되냐”고 설득했지만 정숙은 여전히 “남들처럼 상견례 하고 결혼식 하고 혼인신고 하면 안 되니?”라고 답답해했다.

세란 역시 “그 모든 악조건 뚫고 드라마 멋지게 성공시켰는데… 배우로서 제2의 전성기가 시작되는 순간인데”라고 상준의 혼인 신고를 아쉬워했다. 상준은 “좋은 짝 만났으니까 일도 더 열심히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엄마, 축하한다고 말 해줘요”라고 말했다. 세란은 “그래, 축하한다 내 아들”이라고 울먹이며 상준을 안아줬다.

누군가 상준의 곁을 맴돌고 있는 것으로 그려진 가운데 집 앞에서 상준을 기다리던 태주에게 학생들이 다가와 “이거 어떤 여자 분이 드리라고 했어요”라며 쪽지를 건넸다. 거기에는 ‘이상준에게 아들이 있습니다, 내가 엄마예요’라고 적혀 있어 태주에게 충격을 줬다.

한편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매주 토,일 밤 8시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