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전참시' 권율, 식품 광고 중 시무룩해진 이유→입짧은햇님과 먹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권율과 이국주가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26회에서는 MBC 방송연예대상 신인상 후보를 노리고 있는 프로 예능인(?) 배우 권율과 주방계 앰버서더로 거듭난 이국주의 좌충우돌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를 기대하게 하는 ‘율슐랭’ 권율의 일상이 펼쳐졌다. 그는 ‘전참시’ 출연 이후 식품 광고를 찍게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돼지고기 광고 촬영을 앞둔 권율은 김명성 매니저와 파리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크루아상 맛집에서 브런치를 즐겼다. 권율은 광고 촬영을 앞두고 먹교수 이영자의 먹방 노하우를 얻기 위해 그녀의 CF 영상을 보며 포즈 연습을 했지만, 광고 콘티에 먹는 장면이 없다는 소식에 시무룩해졌다.

고기에 굶주린 권율은 셀럽 유튜버 입짧은햇님과의 라이브 합방을 위해 그의 집을 찾았다. 인생 처음 라이브 방송에 나선 권율은 언제 긴장했냐는 듯 구독자들과 소통하며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이어 이국주는 먹방과 메이크업을 동시에 하는 신개념 ‘먹뷰티’를 선보였다. 이국주는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메이크업 중 집 근처 학교에서 울리는 종소리에 급 허기를 느끼기 시작했다. 마인드 컨트롤에 실패한 이국주는 눈화장 도중 주방으로 향해 양은냄비 한가득 흰쌀밥을 가득 담아 국장금 면모를 보여줬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