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전참시' 율슐랭 권율X주방용품 앰배서더 이국주 먹방과 재미 동시에 잡았다(종합)
이미지중앙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배우 권율이 연예대상 신인상을 노릴 만큼의 능수능란한 예능감을 선보였다. 이국주는 갖가지 다양한 주방용품으로 먹방의 향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26회에는 전참시를 통해 '율슐랭' 이라는 캐릭터를 잡은 배우 권율이 CF 촬영과 먹방 촬영 등으로 분주한 일상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권율은 앞서 '전참시'에 출연했을 때 맛집에 대해 해박한 면모를 보이며, '줄서는 식당'의 고정으로 투입된 바 있다.

그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마자 패널들은 "권율 씨가 밥차랑 커피차 쏴야 한다" 며 생색 아닌 생색을 내는가 하면, "연예대상 신인상 노려볼만 하지 않냐" 며 권율을 놀려댔다. 권율은 "청문회냐" 며 난감한 기색을 보이면서도 이들에게 전혀 밀리지 않았다. 그는 "29일 연예대상 있는 날 스케줄 있어요, 없어요" 라는 홍현희의 질문에 "그 주 스케줄을 비워놓긴 했는데" 라고 대답해 모두를 웃기는가 하면. "연예대상 라이벌로는 누구를 생각하느냐" 는 유병재의 말에는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그림으로는 조영섭씨와 함께 경합을 벌이는 그림이 좋지 않을까" 라고 능청스레 답하기도 하였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 권율은 돼지고기 CF를 찍고, 먹방계의 대모 '입짧은햇님'과 함께 인터넷 방송을 찍는 모습을 공개했다. 권율은 "소통이 중요하다"는 입짧은햇님의 조언에 따라 비장한 각오로 방송에 나섰고. 이내 적응해 "저 밥 먹어야 되니까 채팅 좀 천천히 올려주세요" "채팅 다섯 글자로 짧게 짧게 올려주세요" 라고 요청하며 시청자들을 자유자재로 조종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노래로 맛표현을 해달라" 는 시청자의 요청에 뉴진스의 노래를 한 소절 부르고 썰렁한 분위기를 만드는 바람에, 전현무로부터 "신인상 후보 위험한데요" 라는 멘트를 얻어 내 웃음을 주었다.

권율의 영상에 이어 이국주의 일상이 비춰졌다. 이국주는 외출 전, 아이라인도 다 그리지 못한 상태로 먹방에 나섰다. 그녀는 참기름을 듬뿍 두른 멍게 비빔밥과, 먹다 남은 광어회를 넣은 광어계란탕 먹방을 선보이며 스튜디오 멤버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잠시 후 매니저 이상수씨가 등장하자, 이국주는 단골 주방용품점 사장님과의 에피소드를 풀어냈다. 이국주는 자신이 전참시를 통해 공개했던 하얀색 미니 밥솥이 품절되었고, 떡볶이판도 몇개 팔렸다며 주방용품점 사장님과 거의 매일 메시지를 주고받는 '주방용품계의 앰베서더'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국주는 출산한 지 얼마 안 된 홍현희를 위하여 노량진에서 수산물을 사 홍현희의 집에 방문했다. 홍현희는 시어머니의 도움 덕분에 '자유부인'이 되어 이국주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두 사람의 본격적인 먹방 파티는 다음 주에 이어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