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김래원 깡패 변장에 손호준 "그렇게 안 해도 깡패같다" (소옆경)
이미지중앙

SBS '소방서 옆 경찰서' 캡처

[헤럴드POP=이유진기자]김래원이 깡패로 변장했다.

2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이하 '소옆경')에서 진호개(김래원 분)는 함정 수사를 위해 스티커 타투를 목에 붙이고 얼굴에 상처를 내 깡패처럼 분장했다.

진호개는 봉도진(손호준)에게 "깡패 같냐"고 물었고 봉도진은 "그렇게 안 해도 깡패 같다"며 비아냥댔다.

뺑소니범 수사로 갖게 된 대포폰을 이용해 진호개가 면접을 보러 범죄 소굴에 직접 들어가 잠입 수사를 시작했다.

진호개와 범죄자들은 일을 벌이기 전 마트에 들렀다. 마트에서 송설(공승연 분)을 발견하고 진호개는 당황하며 숨으려 했다. 그러나 마트에 같이 간 범죄자가 뇌전증으로 쓰러졌고 이를 발견한 송설은 긴급 처치를 하며 같이 온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진호개는 모자를 눌러쓰고 일부러 큰 소리를 내며 송설에게서 범죄자를 빠르게 낚아채 데려갔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