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정승환, 키 미담 고백 "모르는데 계산해주셨다" 감사 인사 (놀토)
이미지중앙

tvN '놀라운 토요일' 캡처

[헤럴드POP=이유진기자]정승환이 키의 미담을 밝혀 훈훈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2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정재형, 적재, 정승환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정승환은 "우연히 키 선배님을 식당에서 만난 적이 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그는 "아는 사이가 아니었는데 나갈 때 보니까 키 선배님께서 계산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에 키는 기억이 나지 않는 듯 "가게 이름 기억나냐"고 물었다. 신동엽은 "가게 찾아가서 그때 왜 더 계산하셨냐고 따지려고 그러는 거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키의 질문에 정승환은 "그때 계산해주시고 바로 군대 가셨다"고 말하자 키는 기억이 났는지 끄덕거렸다. 정승환은 "지금이라도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해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들었다.

이날 정재형은 한해를 보더니 깜짝 놀라며 "너 살이 왜 이렇게 쪘냐"고 물었다. 이에 한해는 "어쩐지 아까 인사드렸는데 저를 못 알아보셨다"며 웃었다. 이어 한해는 "살이 찐 게 아니라 행복이 찐 거다"라고 말하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첫번 째 라운드에는 페퍼톤스 '귤'을 맞히는 문제에 대게찜이 걸려있었다. 페퍼톤스 '귤'을 바로 맞힌 정승환 덕분에 '놀토' 멤버들은 1차만에 성공해 대게찜을 맛볼 수 있었다.

간식으로 인절미 쿠키가 나왔다. 미나 '전화 받어'의 원곡자를 찾는 문제에 대해 '전화 받아' 등 다양한 오답이 나왔다. 여러 번 오답이 나온 상태에서 신동엽이 키스의 '전화 받어'를 맞혀 인절미 쿠키를 맛봤다. 두번째로 김동현이 맞혔고, 세번째 라운드에서는 적재가 정답을 맞혔으나 문세윤이 H.O.T.에 있는 점까지 발음한 답을 외쳐 최종 정답자가 되어 웃음을 자아냈다.

적재와 정승환은 이은미의 '애인있어요'를 열창했고 박나래는 분장이 이은미와 비슷해 열정적으로 립싱크를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적재와 정승환은 기타를 치고 노래를 하며 델리스파이스의 '고백' 무대를 꾸며 감동을 선사했다. 태연과 적재는 적재의 '별 보러 가자' 합동 무대를 꾸며 패널들의 귀를 호강시켰다.

정승환이 자신의 곡 '너였다면'을 부르자 박나래와 김동현은 무용수를 자처하며 코믹한 춤을 췄다. 감정을 잡고 노래를 하던 정승환은 참지 못하고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두번째 라운드는 짬뽕순두부를 걸고 진행됐다. 두번 째 라운드 곡은 박효신 '친구라는 건'이었다. 다 듣기 찬스와 꼴찌 듣기 찬스 등을 통해 정답에 가까워졌으나 1차는 실패했다. 한해와 다른 멤버들은 다른 발음을 주장했고 한해의 고집으로 초성 힌트를 보기로 했다. 그러나 한해의 주장은 틀린 것으로 드러났고 오히려 정재형의 주장이 맞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결국 정답을 맞힌 '놀토' 멤버와 게스트들은 짬뽕순두부를 먹으며 행복해했다. 적재가 "생각보다 너무 재미있다"고 말하자 붐이 "생각을 어떻게 하셨길래 그렇게 말하냐"고 꼬투리를 잡아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