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삼남매가 용감하게’ “잘 살아봅시다”…이하나♥임주환, 가족들에 숨긴 채 혼인신고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하나와 임주환이 가족들에 비밀로 혼인 신고를 했다.

26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19회에서는 혼인 신고를 마친 태주(이하나 분)와 상준(임주환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상준은 혼인신고서를 건네며 “마음의 준비는 됐어?”라고 물었고 태주는 “준비 됐어, 이젠 눈치 보지 않고 내 뜻대로 살아 볼래”라고 답했다. “우리 둘이 용감하게 저질러 보자”는 상준의 말에 태주는 고개를 끄덕였다. 두 사람은 그 길로 혼인신고를 마쳤다.

혼인 신고 후 뿌듯한 표정으로 나오던 상준은 “집에는 언제 말할까?”라고 태주의 의견을 물었다. “좀 나중에, 적당한 때에 말하자”는 태주의 말에 상준은 “나도 그게 좋겠어”라고 동의했다. 태주는 “기분 어때?”라고 소감을 물었고 “너무 좋습니다, 여보”라는 상준의 말에 “잘 살아봅시다, 영감”이라며 웃었다.

상준은 “나 이제 김태주 남편이야”라며 “집에는 기사 나기 전에 말할 거니까 그때까진 비밀로 해달라”고 영식(민성욱 분)에게만 혼인 신고 사실을 알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