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배연정, 췌장암 이겨낸 그후.."3개의 종양, 구운 고기 먹으면 안돼"
이미지중앙

'알콩달콩'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개그우먼 배연정이 췌장암으로 수술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알콩달콩'에는 배연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췌장암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놓았다.

올해로 53세가 된 배연정은 췌장암으로 인해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고 했다. 배연정은 "누구의 인생도 한치 앞을 모른다. 어느날 등과 허리가 칼로 도려낸 듯한 느낌에 죽을 것 같이 아프더라. 그 길로 병원에 갔는데, 췌장에 3개의 종양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오랜 시간에 걸쳐 생긴 종양이라며 "1~2년 사이에 생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무려 16시간의 수술을 거쳤다는 배연정은 "건강을 잃으니까 건강의 소중함을 알겠더라. 지금 이 자리에 나온 이유도 건강 전도사가 되기 위해서다"라고 밝게 말했다.

이후 건강에 신경쓴다는 배연정은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된다. 피를 맑게 해야 몸이 고장나지 않는다더라. 20년간 당뇨를 앓고 있는데, 혈압도 정상이고 콜레스테롤도 없다"며 췌장암을 극복했다고 했다.

삶은 고기를 주로 먹는다며 "수술 이후 인슐린 분비가 다른 사람보다 덜 된다. 구운 고기를 먹으면 안 된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