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이휘재 아내, 욕을 그렇게 먹더니..애들 데리고 한국떠나
이미지중앙

이휘재가 캐나다에서 휴식기를 갖게 된 가운데, 활동 중단한 것은 아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는 어쩌다 캐나다로 가게 됐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이휘재가 데뷔 30년 만에 휴식기를 갖고 연말까지 가족과 캐나다서 머문다는 이슈에 대해 얘기했다.

이진호는 "양쪽 소속사, 관계자들 모두에게 확인을 거쳤다. 자의에 의한 휴식인지, 프로그램 할 게 없어서 쫓겨가듯이 캐나다로 간 것인지 관심이 높다. 이휘재 부부는 지난 몇 개월간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잠적설이 나온 이유부터 알아봤다. 방송에 안 나오니까 잠적했다는 말이 나왔다. 이휘재가 농구 예능, 야구 예능을 새롭게 찍었다고 한다. 이휘재가 돌아오는 12월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잠적은 아니고 주요 예능에서 사라진 것"이라고 했다.

층간소음 사건, 문정원의 장난감 먹튀 사건을 언급하며 "문정원은 인기 많은 파워 인플루언서였다. 주 수입원인 SNS를 닫고 칩거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이휘재가 지난 4월 마음을 먹었다. 개편이 되면서 하차하게 됐다. KBS2 '연중라이브' 하차를 기점으로 지인들에게 캐나다에 가서 머리를 식히고 오겠다고 했다더라. 농구, 야구 예능은 4, 5개월 전부터 준비했다더라. 그리고 8월에 떠났다"라고 말했다.

문정원이 충격을 받은 계기도 있다며 "문정원이 지난 7월부터 복귀에 대한 간을 봤다. 유튜브로 소통에 나섰다. 관계자들은 복귀 수순이 아닌, 시청자들과의 소통이라고 했다. 그러나 전 큰 틀로 봤을 때 복귀 수순이었다고 본다. 유튜브, 인스타그램까지 재개했는데, 이 과정에서 문정원이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층간소음 논란이 일어난 지 19개월이 지났다. 뚜껑을 열어보니까 생각보다 비난이 엄청났다. 문정원은 반응을 직접적으로 마주하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휘재, 문정원 모두 충격에 휴식기를 갖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잠정 중단이 아니다. 12월까지 스케줄은 없지만, 휴식기와 별도로 이휘재의 소속사는 스케줄을 알아보고 있었다. 본인 역시 활동 중단을 위해 간 게 아니다. 여러 방송에서 하차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로 인해 쉬러 가는 결정을 한 것 뿐이다"라고 했다.

이휘재는 휴식하기 힘든 인물이라며 "활동한 건 자의 반 타의 반이었다. 부양가족이 있어서 사실상 다 먹여 살렸다. 안정적인 처가와 결혼할까 생각했는데, 결혼 이후 처갓집 식구까지 먹여 살리는 입장이 됐다. 그래서 쉴 수가 없었다. 다행인 건 어려울 때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아이들을 통해 수입이 생겼다. 문정원 역시 인플루언서로 돈을 많이 벌었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