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조우진X정경호X박지환X오달수 등, '보스' 캐스팅..화려한 라인업 완성(공식)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 오달수, 황우슬혜, 정유진이 '보스'에 캐스팅 됐다.

영화 '보스'(가제)는 용두시 최대조직 ‘식구파’의 차기 보스 선출을 앞두고 각자의 꿈을 위해 서로에게 보스 자리를 치열하게 ‘양보’하는 조직원들의 필사적인 대결을 그린 코믹 액션. '바르게 살자'를 연출한 라희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중 조우진은 3대째 이어온 중국집 ‘미미루’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조직에 들어가 2인자까지 성장했으나, 이제는 조직의 보스 대신 중국집 프랜차이즈로 성공하고 싶은 조직의 넘버2 ‘순태’로 출연한다.

정경호는 식구파 창립자의 외손자로, 조직을 위해 배신자를 처리하고 10년 간의 학교(?) 생활까지 마친 또 한 명의 차기 보스 후보 ‘강표’ 역을 맡는다. 3인의 보스 후보 중 마지막인 ‘판호’ 역에는 박지환이 캐스팅 됐다.

‘순태’(조우진 분)의 오른팔로 그가 운영하는 중국집에서 10년째 배달부로 일하는 허당미 넘치는 ‘태규’ 역할에는 이규형이 합류한다. 조직의 브레인이자 실세인 ‘인술’ 역에는 오달수가 출연해 특유의 감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며, ‘순태’(조우진 분)의 아내이자 ‘미미루’의 실세인 ‘지영’ 역할에 황우슬혜가, ‘강표’(정경호 분)와 러브 라인을 펼치는 ‘연임’ 역할에는 정유진이 합류했다.

제작진은 "믿고 보는 명품 배우들의 합류로 환상적인 조합이 구축됐다"며 "차기 보스 자리를 두고 벌어지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이야기가 흥미롭고 몰입감 있게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특급 캐스팅을 확정하며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한 '보스'는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