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소속사 내용증명' 이승기,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이미지중앙

소속사에게 음원 정산에 대한 내용 증명을 보낸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이승기가 과거 자신의 정신과 치료 경험을 고백한 방송 장면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승기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음원 수익 정산 관련 논란으로 이목이 쏠린 가운데, 이때부터 이승기의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

이승기는 지난해 10월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다. 이날 그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에게 과거를 고백했다.

그는 “솔직하게 이야기해야 하나”라며 말을 망설였다. 이후 “한 번 정신과를 간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승기는 “입대 전 마음의 답답함을 넘어 몸에 이상이 왔다. 몸이 정말 아파서 갔었다”며 “처음에는 컨디션이 안 좋은 줄 알고 한의원에 가고, 검사를 해봤지만 이상이 없었다. 그런데 몸은 이상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주변에서 ‘공황장애일 수도 있다. 한 번 찾아가봐라’라는 조언을 들었지만, 정신과가 동네 내과처럼 찾아갈 수 있는 느낌이 아니지 않나”라며 “거기에 가는 것도 되게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오은영이 “정신과 진료가 도움이 됐냐”고 묻자 이승기는 “그때도 제 안의 이야기를 다 하진 못했던 것 같다. 본능적으로 방어하는 게 있다”고 답했다.

오은영은 “충분히 우리 주변에서 많이 경험할 수 있는 일이다. 본인의 힘든 것이나 잘 안되는 부분을 공개한다는 것은 정말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