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로운, '단하루 커플' 김혜윤 디스 "머리 안 감으면 정수리 냄새 나"(바달집4)
이미지중앙

tvN '바퀴 달린 집4'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배우 로운, 김혜윤, 이재욱이 찐친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4'에는 이재욱, 김혜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재욱, 김혜윤은 지난 2019년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로운과 함께 출연한 바 있다. 특히 은단오 역 김혜윤과 하루 역 로운은 로맨스 호흡을 통해 '단하루 커플'로 불리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로운은 성동일에게 이재욱, 김혜윤을 소개해 줬다. 그러던 중 성동일은 190cm인 로운에 이어 187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이재욱을 보며 "너까지도 크네"라고 했다. 이재욱은 "죄송합니다"라며 키를 낮춰 웃음을 자아냈다.

곧이어 성동일은 160cm인 김혜윤에게 "넌 이 멤버에 어떻게 들어간 거냐"라고 장난을 쳤다. 김혜윤은 "그러니까요"라고 넉살 좋게 받아치더니 "그래서 말이 잘 안 들린다"라고 해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로운과 이재욱은 김혜윤을 사이에 두고도 얼굴을 마주 보며 대화가 된다고 전했다.

성동일은 "너네 드라마 찍는데 쓰리샷 있었을 거 아니냐. 그러면 렌즈를 가까이 당기지를 못했겠는데?"라고 궁금해했다. 이재욱은 "그래서 혜윤이는 항상 밑에 박스를 깔았다"라고 전했다. 김혜윤은 "박스를 아예 레드 카펫처럼"이라고 덧붙였다.

성동일은 로운과 김혜윤에게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처럼 로맨스 시선을 나눠보라고 했다. 로운은 김혜윤을 아래로 내려다보더니 "저는 가끔씩 혜윤이가 머리 안 감고 오면 정수리 냄새가 살짝"이라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재욱은 "그게 무슨 얘기냐"라며 웃었고, 김혜윤은 "오늘 감고 왔다"라고 발끈했다.

이후 로운은 이재욱, 김혜윤에 대해 "제가 너무나 애정 하는 친구들"이라고 얘기했다. 로운은 "19년도 작품 했을 때 다 신인이었는데 대본 리딩 끝나고 같이 카페 가 머리 싸매고 대본 공부하고 그랬다"라고 전했다.

신인 배우에서 어느덧 주연 배우로 함께 성장한 세 친구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불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