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쓰레기 같은 훈련해"..'고독한 훈련사' 강형욱, 동료들 비난에 고통
이미지중앙

'고독한 훈련사'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훈련사 강형욱이 같은 훈련사에게 비난받는 것에 대해 털어놓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에는 강형욱이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최재천 교수를 찾아가 비난받고 있는 현실에 대해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형욱은 "내가 지금까지 개를 보고 관찰하고 훈련하고 알려드렸던 정보가 어떻게 보면 도시라는 곳에서 살기 위해서 동물들을 교육 시키는 방법이었지, 진짜 사람과 개가 잘 사는 방법은 아니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환경이 어떻든 간에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최고는 아니더라도 우리 잘 길러보자고 조언하고 말해드렸다"라며 생각에 잠긴 모습을 보여줬다.

강형욱은 "한 10년~15년 전에 해외에서 공부도 같이 했던 유럽의 훈련사들이 제게 요즘 메시지를 보낸다. 진짜 고민이 있다. 요즘 제게 '역겹다'는 SNS 메시지를 보낸다. '나는 10년 전에 너를 봤고, 그때는 너가 되게 훌륭했다. 근데 지금 네가 TV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믿기지 않는다. 많이 변했고, 정말 쓰레기 같은 훈련들을 하고 있다'고 온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제가 메시지를 몇 개 받고 나서 '너희들이 한국을 알아? 한국에서 살아봤어? 너라면 10평도 안 되는 집에서 맬러뮤트 키우는 사람이고 하루에 12시간 밖에 나가있고 산책 가면 산책할 데가 없고 산책할 때 가는 근린공원도 너네가 생각하는 노르웨이에 있는 그런 공원이 아니야'라고 진짜 아픈 사람처럼 계속 혼자 내뱉었다. 진짜 고통스러운 고민이다"라고 했다.

또 강형욱은 "고통스러운 고민을 하면서 스스로 한편으로는 제가 하는 조언과 하는 훈련이 안 맞을 수도 있다고 제게 말하고 있긴 했다. 내적으로 '이게 맞아? 아무리 네가 우리 실생활에 타협한 교육을 한다고 하지만 이게 맞아?'라고 생각했다. 도시에서 사는 개들은 자기를 다 보여주지 못하고 산다. 순응하지 못하는 개들은 그러면 어떻게 되지?"라고 이야기했다.

최재천 교수는 "선구자의 어쩔 수 없는 운명이다. 어쩔 수 없이 겪는 일이다. 시간이 갈수록 많은 분이 달라진다. 우리 국민의 위대함이 있지 않나. 힘들고 실수도 하다가도 시간이 지나면 집단적 현명함이 온다.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싸우면서도 듣더라. 코로나를 잘 겪어낸 이유가 전문가들의 얘기를 귀담아 들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전 머지않아 변할 거로 생각한다"며 위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