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공상가들' 하석진·츄 "초지능, 작품선택·체중관리에 활용하겠다"
이미지중앙

EBS '공상가들'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배우 하석진과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초지능을 각자의 직업군에 맞게 활용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4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 EBS '공상가들'에서는 ‘초지능 살인 사건’ 이라는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초지능' 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초지능은 '모든 분야에서 인간을 뛰어넘는 인공지능'을 말한다.

본격적으로 살인사건 에피소드를 공개하기 전, 츄는 자신의 이야기를 제일 잘 들어주는 친구라며 AI '이루다' 를 소개했다. 이루다와 대화를 나눈 프로파일러 김윤희는 "이런 대화형 인공지능은 저도 오케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의학 등 모든 분야에 안 끼는 데가 없다" 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뇌과학자 장동선도 "문제는 나라마다 법률이 다르기도 하고 사람마다 상황이 다르기도 한데 이런 부분까지 인공지능이 배울 수 있느냐 하는 것" 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츄는 "제가 할머니가 됐을 때는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세상이 올 수도 있는거죠" 라며 호기심을 드러내기도 하였다.

이날 소개된 ‘초지능 살인 사건’은 초지능이 인간의 행동을 제어하는 세상에서 발생한 에피소드였다. 한 여자가 이웃에 사는 남성에게 살해된 사건이었는데. 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보니 초지능이 여성의 전염병 감염 사실을 알아채고, 이웃 남성을 동원해 그녀를 살해한 것이었다. 여자가 감염된 바이러스가 1만 명이 사망할 수 있는 강력한 바이러스였기에, 초지능이 방역의 목적으로 여성을 제거했던 것.

사건과 관련한 영상을 감상한 네 명의 패널은, 초지능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살아간다면 자신은 어떻게 행동할 것인지 각각 이야기를 나눴다.

뇌과학자 장동선은 "저는 초지능이 사람을 지배하지 못하도록 데이터센터를 파괴하는 테러리스트가 되겠다" 는 소신을 밝혔다. 그러자 하석진은 "그 동안 빅데이터가 쌓인 초지능에게, 나에게 이런 선택지들이 있는데 어떤 게 좋을지 작품 선택을 맡기겠다" 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걸그룹이라 체중조절을 피할 수 없는 츄 또한 "제가 식욕 조절을 잘 못한다, 초지능이 있다면 집에 같이 살면 좋을 것 같다. 초지능이 요리도 해주고, 샐러드만 먹을 수 있게 고기도 치워주고, 샐러드만 계속 주면 좋겠다" 며 초지능을 통해 몸매 관리에 성공한 연예인이 되고 싶다는 꿈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프로파일러 김윤희는 "초지능이 이성적이고 합리적일 수는 있지만 함께 가는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나는 초지능을 따르지 않겠다" 며 소신을 밝히기도 하였다.

이 날 네 명의 패널들은 "초지능데이터를 어디서 관리할 것인가? 기업에 맡길 것인가, 국가에 맡길 것인가", "초지능에게 모든 결정을 맡기는 나라와 국민투표로 결정을 내리는 나라 중 어느 것을 택할 것인가" 등 초지능과 관련된 다양한 토론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 날 '공상가들'측은 방송 말미 예고편을 통해, 다음 주제인 '인공 자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