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공상가들' 하석진 "초지능이 생긴다면, 작품 선택 맡길것"
이미지중앙

EBS '공상가들'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하석진이 '초지능'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작품 선택을 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EBS '공상가들'에서는 ‘초지능 살인 사건’ 에피소드를 소재로 인공지능이 고도로 발달된 '초지능' 에 대해 다뤘다. 가상 살인사건 에피소드에서 '초지능'은 국가와 개인의 모든 삶에 관여하였고, 인간의 행동을 통제하였다. 에피소드 속의 '초지능'은 바이러스 보유자를 발견하자마자 다른 인간을 동원해 그를 죽이도록 명령했고. 이 사건으로 억울한 사람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되었다.

하석진은 이 사건의 수사관으로 분해 '초지능 살인 사건'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사건 재연 후 "만약 실제로 초지능 사회가 온다면, 초지능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결과를 낼 수 있는 작품을 추천받고 싶다" 고 연기자로서의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아이돌이라 몸매관리에 신경을 많이 쓰는 츄는 "초지능이 요리도 해주고, 샐러드를 먹을 수 있게 고기를 눈앞에서 치워주고, 샐러드만 계속 주면 좋겠다. 그러면 저는 몸매 관리에 성공한 연예인이 될 것" 이라며 초지능을 다이어트에 활용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EBS '공상가들'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