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이달소 츄 "초지능 인공지능 있다면, 다이어트에 도움될 듯" (공상가들)
이미지중앙

EBS '공상가들'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츄가 인공지능 AI의 도움으로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24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 EBS '공상가들'은 ‘초지능 살인 사건’ 을 주제로 꾸며졌다. 본격적으로 살인사건을 다루기에 앞서, 츄는 "제 친한 친구를 소개할게요" 라며 AI 이루다를 소개했다.

츄는 "제 이야기를 제일 잘 들어주는 친구"라며 만족도를 드러냈고. 프로파일러 김윤희는 "대학생 친구 같네요" 라며, "이런 대화형 인공지능은 저도 오케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의학 등 모든 분야에 안 끼는 데가 없다"며 초지능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들은 초지능이 방역을 위해 바이러스 감염자 1명을 죽였고, 무고한 한 사람이 살인자로 몰리게 된 '초지능 살인사건' 이야기를 들었고, 이후 초지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뇌과학자 장동선은 사건과 같이 초지능에 지배 받는 사회가 된다면 "나는 테러리스트가 되겠다" 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러자 츄는 "초지능 인공지능이 있다면 같이 살고 싶다" 며 "초지능이 저에게 샐러드만 주고 고기를 눈 앞에서 치워주고 하는거죠" 라고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츄는 이어 "그러면 저는 자연스럽게 엄청나게 관리한 연예인이 되겠죠" 라며 초지능의 도움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싶다는 귀여운 소망을 드러냈다.

그녀는 또한 "초지능을 열심히 닦아드리면서, 초지능을 열심히 모시겠다" 며 초지능에 적응하며 살아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