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젠틀맨' 주지훈, 사건 100% 해결 흥신소 사장 됐다..12월28일 극장 개봉(꽁식)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젠틀맨'이 극장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젠틀맨'은 의뢰받은 사건을 해결하던 중 누명을 벗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게 된 흥신소 사장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사건을 파헤칠수록 실체를 드러내는 추악한 범죄에 맞서 무소불위의 나쁜 놈을 응징하는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먼저 의뢰받은 사건은 100% 해결하는 흥신소 사장 ‘지현수’ 역은 주지훈이 맡아 또 한 번 레전드 캐릭터를 예고한다. 여기에 박성웅이 귀족 검사 출신의 로펌 재벌 ‘권도훈’으로 분해 세련되고 매너 있는 겉모습과 달리 저열한 속내를 감추고 있는 고품격 빌런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최성은이 검사들의 검사이자 감찰부의 ‘미친 X’으로 유명한 독종 검사 ‘김화진’으로 분해 강렬한 에너지를 뿜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흥신소 사장 ‘지현수’로 변신한 주지훈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마치 흥신소 광고를 연상케 하는 ‘기업문제, 부부문제, 채무문제, 개인문제 등 고객의 모든 고민을 해결해 준다’는 문구가 담긴 톡톡 튀는 이미지를 배경으로, 한 손에 강아지를 품에 안고 선 주지훈의 모습은 도발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한 매력을 지닌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나쁜 놈 잡는데 예의가 필요해?’라는 카피는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담은 '젠틀맨'이 전할 카타르시스를 기대케 한다.

개봉을 확정 지으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한 '젠틀맨'은 오는 12월 28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