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개인 스케줄" 이서진X정유미, 美 농구 동반 관람‥절친들의 해프닝(종합)
이미지중앙

정유미, 이서진/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정유미와 이서진의 농구 동반 관람이 포착된 가운데,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24일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헤럴드POP에 "정유미가 최근 개인 스케줄 및 업무로 미국에 갔다"라고 밝혔다. 개인 스케줄로 미국에 갔다가 이서진과 만남을 가진 것.

같은 날 한 매체는 이서진, 정유미가 미국 LA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미국 프로농구 LA 레이커스의 경기를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농구 경기를 관람했으며, 이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두 사람은 편안한 모습을 보여주며 농구 관람에 집중했다. 이서진은 농구 경기 중 정유미에게 무언가 설명하는 듯했고, 정유미는 이서진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몸을 가까이 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정유미, 이서진은 절친한 연예계 동료로서 만남을 가진 것으로, 평소에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에서도 함께 호흡한 바 있다.

또 정유미, 이서진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재회할 예정이다. '윤식당'의 스핀오프 '서진이네'에 함께 출연할 예정이다. 정유미는 출연을 검토 중이다.

이서진, 정유미의 투샷이 화제가 된 데에는 또 다른 이유도 있었다. 이서진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위기에 빠져있기 때문이다.

최근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압수수색에 이어 이승기가 내용 증명을 보내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특히, 권진영 대표의 막말 녹취록까지 퍼져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소속사가 분쟁을 겪고 있는 가운데, 소속 연예인 중 한 명인 이서진의 근황이 전해져 화제가 된 것. 이서진은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서진, 정유미의 투샷이 절친들의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