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성폭행 무죄' 김건모, 방송에서 볼 수 있다
이미지중앙

김건모가 성폭행 혐의를 완전히 벗었다. 송두리째 날린 3년을 보상받을 수 있을까.

21일 한 매체를 통해 지난 2일 서울고등법원 제30형사부는 여성 A씨가 김건모를 상대로 제기한 섶옥행 혐의에 대한 재정신청을 기각. 김건모의 '성폭행 혐의' 사건이 완전히 마무리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재판부는 "신청인은 피의자를 강간 혐의로 고소해 검사는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불기소 처분은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정당한 것으로 수긍된다. 부당하다고 인정할 만한 자료가 부족하다"고 판결했다.

앞서 유흥업소 종업원 A씨는 지난 2019년 한 유튜브 채널에서 김건모가 2016년 유흥업소에서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고소했다. 그리고 고소 2년만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A씨는 항고했지만 지난 6월 기각됐고, 이후 또 한 번 재정신청을 제기했지만, 지난 4일 결국 기각되며 법정 공방을 마무리 짓게 됐다.

이로서 김건모는 3년의 법정 공방 끝 성폭행 혐의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로 인해 그가 겪은 피해는 상상도 할 수 없을만큼 크다. 아내 장지연 씨와 이혼을 했을 뿐만 아니라 가수 활동도 멈춰 3년 허송세월을 보냈기 때문.

성폭행 무혐의가 난 만큼 김건모의 복귀 시기에도 벌써부터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과연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건모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가수로서 복귀를, 앞으로 활동에 대해서 차근히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