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송가인X김호중,여주 고구마밭→시장 방문...깜짝 게스트 초대(복덩이들고)
이미지중앙

TV 조선 ‘복덩이들고(GO)’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송가인, 김호중이 경기도 여주의 고구마밭과 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만났다.

지난 23일 방송된 TV 조선 ‘복덩이들고(GO)’에서는 송가인과 김호중이 두 번째 사연자를 만나러 여주로 향했다. 사연을 보낸 김남익씨는 100명 넘는 일꾼들과 고구마 수확을 하고 있다며, 송가인과 김호중이 찾아와 노래를 불러달라는 요청을 했다.

고구마밭을 가기 전, 두 사람은 먼저 여주 한글시장을 방문했다. 제작진은 여기서 보다 더 풍성해진 '복카' 를 공개하였다. '복카'에는 공기청정기부터 55인치 TV까지 각종 생활 가전이 두둑하게 실려 있었다. 새단장한 노래방 기기에는 바퀴가 달려 있었고, 사운드도 훌륭했다. 송가인과 김호중은 "선물이 달라지니까 할 맛이 난다" "사운드가 여기서 나오는데도 빵빵하네" 라고 말하며 달라진 복카에 만족했다.

복카에 이미 선물이 많았지만, 두 사람은 고구마밭 일꾼들 맞춤형 선물인 선크림, 작업복, 내복 등을 사기 위해 시장 깊숙히 들어갔다. 하지만 상가 곳곳이 문을 닫은 상태였다. 이 모습이 안타까웠던 송가인은, 선크림을 사러 화장품 가게에 들러서 "여기부터 여기까지 다 주세요" 라고 외치며 큰 손 면모를 보였다. 두 사람은 선물을 잔뜩 사들고 고구마밭으로 갔다.

김호중은 고구마밭에 가면 일을 많이 하게 될 것 같다고 걱정했다. 그는 걱정하던대로, 고구마를 담은 박스를 트럭 위로 상차하는 작업을 하게 됐다. 주위 일꾼들이 "힘 좋다", "역시 젊음이 좋다"며 김호중을 칭찬했다. 마지막 박스까지 트럭에 다 실은 김호중은, 다소 비틀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중 이어 새참 요리를 만들겠다고 나섰다. 그가 선택한 메뉴는 고향 경상도의 별미 '갱시기' 였다. 김호중은 "밥도 들어가고 김치도 들어가고 소면도 들어가고. 다 드시면 힘이 나실 것" 이라며 100인분의 갱시기를 직접 요리했다. 또한 고구마가 들어간 빈대떡도 먹음직스럽게 구웠다

김호중이 새참을 만드는 동안, 송가인은 농민들과 함께 고구마를 캐며 쉴 새없이 수다를 이어갔다. 일을 마친 송가인은 김호중이 만든 갱시기와 고구마 빈대떡을 먹었다. 송가인은 "우리 호둥이 복둥이, 운전도 잘하고 요리도 잘하고" 라며 애정이 담긴 말투로 동생 김호중을 칭찬했다. 그녀는 "풍도 갔을 때 바지락 못 캤던 한을 풀었다"며 고구마를 400개는 캤다고 말해 김호중을 놀라게 했다.

고구마밭에서 낮 공연을 진행한 송가인과 김호중은, 트럭을 타고 다시 여주 한글시장으로 향했다. 여주 한글시장에 공연을 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되어 있었기에, 시장 상인들의 기운을 살려줄 겸 시장에서 밤 공연을 펼치기로 한 것.

시장으로 향하는 트럭 안에서 송가인은 갑자기 게스트 섭외에 들어갔다. 그녀는 "지금 내가 여주에 촬영을 왔어, 너 호중이 본 적 있냐" 며 김호중도 소개받을 겸 여주로 오라고 지인을 섭외했다. 지인이 흔쾌히 이를 승낙하자 송가인은, "애 놔두고 얼른 와" 라며 지인을 재촉했다.

'복덩이들고'는 이 날, 방송 끝까지 깜짝 게스트를 공개하지 않았다.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여가수라는 것 외에는 깜짝 게스트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아,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한편, '복덩이들고' 측은 다음 주 예고를 통해, 교민들을 만나기 위해 태국으로 떠나는 김호중, 송가인의 모습을 공개했다.

TV 조선 예능 ‘복덩이들고(GO)’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