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나는 솔로’ 영철 “순자 더 알아가고 싶어”…옥순 “거절 방식도 내 스타일”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Plus 방송 화면 캡쳐


옥순이 순자에게 향한 영철의 속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3일 밤 방송된 SBS Plus, ENA PLAY의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영철의 솔직한 마음에 속상해하는 옥순의 모습이 그려졌다.

1대 1 20분 대화를 하던 중 “지금 이 대화가 (마음에 영향을 끼칠 만한) 임팩트가 있었냐”는 옥순의 질문에 영철은 “충분히 엄청 매력적인데.. 4박 5일은 한 사람을 알기에도 솔직히 짧다”며 조심스럽게 “저는 순자 님을 좀 더 알아보고 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고 MC들은 “어떻게 보면 거절이죠”라고 안타까워했다. 옥순은 어쩔 수 없이 마음을 접는 것처럼 보였다.

영철과 옥순의 대화 내용을 모르는 순자는 연신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흥이 오른 상태가 방에 돌아와서도 지속되자 MC들은 “하필 저 두 사람이 또 룸메이트”라며 기겁했다.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날 깐 남자가 선택한 분이 또 나랑 같은 방을 써. 엉망이에요”라고 착잡한 마음을 드러내며 애써 웃었다.

옥순은 영호에게 속상함을 드러내며 “나 집 가고 싶어, 아니면 영철 님을 집에 보내든지”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순자를 불러내 “영철 님이 순자 님 더 알아가고 싶다고 했다”고 전하기도. 옥순의 솔직함에 이이경은 “모든 걸 다 빨리 얘기해서 정리하고 싶은 스타일이신가 보다”라며 지켜봤다.

이후 하소연을 이어가던 옥순은 “영철 님과 나는 여기서 공존이 불가하다”면서도 “거절하는 방식까지 내 스타일이었다. 미련 남지 않게 딱 얘기해주는 게 제 스타일이긴 하다. 그럼 뭐해 날 안 좋아하는데, 그런데 마지막 순간까지 내 스타일이었다”고 아직은 영철에게 푹 빠져있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나는 솔로’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SBS Plus, ENA PLAY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