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진종오 "긴장되는 걸 보니 은퇴해야 될 때 같다" 발언 (대한외국인)
이미지중앙

MBC every1 '대한외국인' 캡처

[헤럴드POP=이유진기자]진종오가 사격을 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나는 국대다’ 특집으로 사격선수 진종오, 펜싱선수 구본길, 전 축구선수 조원희, 그리고 부팀장으로 아나테이너 최송현이 출연해 퀴즈 대결에 나섰다.

진종오는 퀴즈 대결에 앞서 사격을 선보였다. 종이컵, 막대 과자에 이어 메트로놈에 달려 움직이고 있는 과자를 사격으로 정확히 맞혀 감탄을 자아냈다. 사격이 끝난 후 진종오는 귀까지 빨개진 모습을 보이며 "움직이는 과자는 처음 해 본다. 원래 긴장을 잘 안 하는데 이번 사격은 긴장을 엄청 했다. 긴장하는 거 보니 은퇴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은퇴는 용만이 형이 해야 된다"고 받아쳐 패널들을 폭소케 했다.

이날 김용만은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각자가 생각하는 본인의 레전드 경기는 뭐냐"고 물었다. 이에 진종오는 "2014년 스페인에서 했던 세계 선수권대회라고 생각한다. 그때 선물 받았던 팔찌를 하고 경기를 시작하려는데 심판이 규정 위반이라고 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팔찌를 빼고 사격하는데 심판이 규정 위반이라고 했을 때부터 이미 멘탈이 흔들린 상태였다"며 "그래서 막 분노의 총질을 했다. 그런데 50m 권총 경기에서 20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구본길은 "제가 알기로는 세계 유일한 기록인데 저는 유소년, 청소년, 성인 세계 선수권 대회 금메달을 땄다"며 "그 나이 아니면 못 따는 것"이라고 자랑했다.

조원희는 "2005년도 국가대표로 발탁이 됐다. 그러고나서 한 경기에서 59초 만에 데뷔골을 넣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넣은 거다. 상대팀 선수 3명을 맞고 골인했다"며 레전드 경기를 설명했다. 이에 구본길은 "그건 얻어걸린 것 아니냐"고 농담을 던졌고 조원희는 "빙고"라며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김용만은 조원희에게 "'조.차.박'이라는 말이 있던데 축구는 조원희, 차범근, 박지성 순이라는 말이 무엇인가"하고 질문했다.

이에 조원희는 "방송에서 농담으로 했던 말이다"라며 "제가 차범근 선배님, 박지성 선배님과 축구 경기 했는데 그때 저를 잘 제치지 못하시더라. 그래서 축구는 조.차.박이라고 했던 것"이라며 어쩔 줄 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만은 "'조.차.박'에 손흥민 선수까지 넣으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조원희는 "손"이라고 먼저 대답한 후 그 다음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김용만은 구본길에게 "펜싱 선수들 중 요즘 누가 가장 기량이 올라왔냐"고 질문했다. 이에 구본길은 "저다"라며 "방송에서 처음 말씀드리는 것인데 제 와이프가 임신을 했다"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이어 그는 "남자 사브르 대회에서 2관왕을 했다"며 "와이프가 임신하면서 대회도 잘 풀리고 하니까 동기부여도 되고 안정감이 들어서 제가 기량이 가장 올라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용만은 구본길에게 "국가대표 외모 순위 중 본인은 몇 위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구본길은 "TOP5 안에 든다"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펜싱 오상욱, 김준호 선수 외모는 인정한다. 태권도 이대훈 선수도 잘생겼지만 은퇴했으니 이제 내가 그 자리에 올라간 것"이라며 "수영의 황선우 선수, 육상 우상혁 선수도 매력있고 피지컬이 좋다"며 5명의 선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구본길은 "김정환 형 외모는 나보다 한 수 아래다"라며 펜싱의 맏형 김정환을 굳이 언급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구본길은 9단계까지 올라가 펜싱선수 중 가장 많이 올라간 선수가 되었으나 에바에게 패배했다. 이어 퀴즈 대결에 나선 진종오 역시 9단계까지 올라갔으나 에바에게 패배해 탈락했다. 결국 대한외국인 팀이 승리해 한우를 획득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