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케미가 넘버원"‥유재석과 쌍둥이 이광수X김연경의 노동 현장(코리아 넘버원)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넘버원 케미'를 자랑하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의 모습은 어떨까.

23일 오전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온라인 제작발표회 가 진행된 가운데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정효민 PD, 김인식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유재석, 이광수는 익숙한 조합이지만 김연경이 합류하니 또 새로운 조합이다. 정효민 PD는 "콘셉트를 생각했을 때 다른 분들을 떠올릴 수 없었다. 전 정답의 조합이라 생각했다. 이 조합을 유재석과 이야기 했을 때도 정확히 일치했다. '모실 수 있으면 좋겠다' 했는데 모시게 됐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솔직한 입담으로 예능계에서도 인정 받은 김연경은 첫 고정 예능 프로그램으로 '코리아 넘버원'을 택했다. 김연경은 "사실 제가 현역 운동선수니까 이걸 해도 괜찮을까 고민이 컸는데 취지가 너무 좋은 프로그램이지 않나. 재석, 광수 오빠가 같이 하니까 '재밌겠다'는 생각에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미지중앙

특히 닮은꼴 김연경, 이광수의 조합은 기대를 높인다. 예고편에서부터 똑닮은 모습 때문에 큰 화제가 됐던 터. 세 사람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갯벌 탐험을 꼽았다.
김연경은 이광수의 바지가 벗겨졌었다며 "'이게 예능이구나, 프로구나' 싶었다. 정말 준비를 많이 했더라"라고 장난을 쳤다. 이에 이광수는 "일부러 벗은 게 아니다"라며 내내 분통을 터트려 폭소를 자아내기도.

유재석은 "(김)연경이가 3화차부터 굉장히 가까워진다. 저는 연경이를 그 전부터 좋아했지만 이 프로그램으로 부쩍 친해졌다.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 치킨 먹고 있는 게 나와서 찍어서 연락을 했었다. 중간중간 연습 설렁설렁 하지 말라고 연락 보내고 한다. 답장이 없어도 보낸다"며 많이 돈독했음을 어필했다.

이광수 또한 "재석이 형과 함께하는 녹화는 늘 즐겁고 설렜다. 연경이는 그 전에도 팬이었는데 '멋있다'는 표현이 딱 어울리는 동생인 것 같다"고, 김연경은 "이 프로그램을 하기까지 운동과 병행하기 힘들었는데 제작진과 출연자 분들이 스케줄을 잘 맞춰주셔서 잘 됐던 것 같다. 프로그램을 했지만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간 것 같다. 일한 게 아니라 같이 놀러가는 기분이었다"고 덧붙여 세 사람의 돈독한 케미를 기대케 했다.

이렇듯 벌써부터 유쾌하게 웃음이 쏟아지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의 노동 현장은 어떨까. 관심이 높아진다.

한편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2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