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박지훈 "'약한영웅'은 인생 터닝포인트, 인정 받고 싶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박지훈/사진=웨이브 제공


박지훈이 '약한영웅'을 인생 터닝포인트로 꼽았다.

22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박지훈의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class1' 공개 기념 인터뷰가 진행됐다.

'약한영웅'은 겉보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상위 1% 모범생 연시은이 타고난 두뇌와 분석력으로 학교 안팎의 폭력에 대항해가는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

이날 박지훈은 "(뜨거운 반응)너무 영광스럽다. 사실 잘될거라는 생각은 못했다. 그만큼 작품에 몰두하고 있었던 시간이 많았다"면서 "수호, 시은의 케미가 너무 좋다는 반응이 제일 많이 기억남는다"고 웃었다.

아이돌 박지훈과 '약한 영웅' 속 박지훈. 상반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그는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어떻게 보면 무서움도 있었던 것 같다. '의도한 바대로 제가 가지고 있는 모습이 이해가 안되면 어쩌지' 작품에 있어서 열심히 준비를 했었다. 어떻게 보면 인정받고 싶었던 면도 있다. 이런 이미지도 소화할 수 있는 친구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박지훈은 바라던대로 극중 '연시은'을 맡아 완벽한 연기를 펼치며 "새로운 재발견이다"라는 반응을 얻었다. 이에 대해 그는 "도전도 맞았고 첫 액션을 하다보니 긴장도 됐었는데 영혼을 갈아서 넣은 작품이라고 말씀드린 이유가 시은이 연구를 진짜 많이 했었다. 어떻게 이미지를 구축해나갈지 얘기를 많이 했었다"며 "이 작품이 인생 터닝포인트가 될거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박지훈은 '약한영웅'을 '인생 터닝포인트'라고 꼽으며 "추후에 있을 작품이라던지 '이런 면이 있었구나', '마냥 귀여운 이미지보다 성숙되고 이런 면도 소화할 수 있는 친구구나'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