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최원영 "고현정·김혜수 등 톱스타 남편? 어안이 벙벙"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최원영/사진=사람 엔터 제공


최원영이 고현정, 김혜수와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22일 서울시 강남구 도산동 사람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배우 최원영의 MBC 드라마 '금수저' 종영 인터뷰가 진행된 가운데 헤럴드POP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원영은 비슷한 시기 '금수저'에서 빌런 황현도, tvN '슈룹'에서 이호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게다가 정반대의 캐릭터였기 때문에 연기를 함에 있어 쉽지 않은 부분도 있었을 터. 이에 대해 최원영은 "큰 문제 없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생각되는 지점은 다른 뭔가는 고민할 여력 없이 주어져서 해야하는 몫이었기 때문에 인물들에게 조금 미안함을 들었다. 결국은 제가 표현하고 내보내는건데 올곧이 애정과 진심을 쏟으면 좋겠다는 순간도 있지만 양분해야해서 한쪽에 가끔씩 미안한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최원영은 지난해 종영한 JTBC '너를 닮은 사람'에서 고현정의 남편 안현성을, 이번 tvN '슈룹'에서는 김혜수의 남편 이호를 연기했다. 당대 최고의 톱스타들의 남편으로써 활약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의식을 크게 하진 않았던 것 같다는 최원영은 "워낙 대선배님들이고 흔히 말하는 톱스타지 않나. 저는 어렸을 때부터 티비에서 뵀고 동경의 대상인 분들과 연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 어안이 벙벙했다. 되게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면서도 "배우와 역할에 대해서만 생각하려고 애쓴다. (제가)복이 많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금수저'에 출연한 배우들이라면 빠짐 없이 받았을 질문이다. 실제 최원영에게 '금수저'를 쓸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사용할까. 그는 질문을 듣자마자 "부질없다. 뭐하려고 쓰나"라며 빠르게 반응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면서 "부모님의 마음은 참 특별한 것 같다. 부모가 되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더 세월이 지나고 크고 부모님을 생각하면 하염없이 눈물이 난다. 환경은 무시할 수 없겠지만 어디 있더래도 크게 문제가 아니라 정서적인 교감과 잘 정리해주고 아빠로서 내가 어떻게 행하는 게 더 좋을 수 있을까 생각하는 것 같다"고 아빠의 입장에서 '금수저'에 대한 생각을 덧붙였다.

한편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로, 지난 12일 종영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