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신곡]"반짝이는 너 흐트러진 나"‥가왕 조용필, 기다린 9년이 '찰나'였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YPC·유니버설뮤직



[헤럴드POP=김나율기자]긴 기다림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조용필의 노래를 듣는 순간 '찰나'로 바뀌었다.

18일 오후 6시 조용필의 정규 20집 수록곡 '찰나', '세렝게티처럼'을 담은 'Road to 20-Prelude 1(로드 투 트웬티-프렐류드 원)'을 공개됐다.

가왕이 돌아왔다. 조용필은 지난 2013년 발매한 정규 19집 '헬로'(Hello)' 이후 9년 만이다. 당시 '헬로(Hello)'와 '바운스(Bounce)'로 음원 차트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킨 조용필은 모두의 기대 속에 신곡으로 돌아왔다. 긴 기다림이었지만, 그 기다림이 아깝지 않은 명곡의 탄생이다.

선공개 곡 '찰나'는 스타일리시한 사운드 디자인과 =감각적인 코러스가 어우러진 팝 록 장르다. 모든 것이 바뀌는 운명적인 순간, 그 찰나를 포착하는 내용의 가사다. 특히, 이 곡의 작사는 김이나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햇살이 붉게 물드는 창밖/저녁노을의 끝에/자꾸만 걸려 너의 얼굴이/반짝이는 너 흐트러진 나/환상적인 흐름이야/어쩐지

또 다른 선공개 곡 '세렝게티처럼'은 조용필이 20여 년 전 방문했던 세렝게티 평원을 소재로 한 노래다. 사람들과 부대끼며 점차 좁아진 시야를 다시 넓혀 무한의 기회가 펼쳐진 세상을 거침없이 살아가자는 모두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여기 펼쳐진/세렝게티처럼 넓은 세상에/꿈을 던지고 예~/그곳을 향해서 뛰어가보는 거야/드넓은 초원 위에 서서/비바람에도 버티는/뿌리내린 나무처럼/온몸으로 버텼어/오!

선공개된 두 곡은 내년 말에 발매될 정규 20집에 수록될 곡들이다. 내년에 데뷔 55주년을 맞는 조용필은 상반기에 정규 20집 일부 곡을 담은 미니음반 발매도 계획 중이다. 조용필은 다시 한번 세대를 통합할 음악으로 대중들의 곁을 찾아온다.

가왕 타이틀에 걸맞은 곡으로 돌아온 조용필. 선공개 곡들은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단독 콘서트 '2022 조용필 & 위대한탄생'에서 최초로 라이브 무대를 선보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