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신곡]"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두아이 아빠' 첸, 새로운 시작 알린 '사라지고 있어'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가수 첸이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4일 오후 6시 첸의 세 번째 미니앨범 '사라지고 있어 (Last Scene)' 전곡 음원과 동명의 타이틀곡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첸은 지난 2019년 10월 두 번째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 (Dear my dear)' 이후 약 3년 만에 새 솔로 앨범을 선보인 것이다. 첸의 섬세한 보컬 매력과 다채로운 음악 감성이 이목을 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사라지고 있어 (Last Scene)'는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과 스트링 연주가 조화를 이루는 발라드 장르 곡이다. 첸의 담담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보컬을 접할 수 있다.

가사에는 모든 것이 마지막이 되어 점점 사라져가는 이별의 단면이 그려졌다. 앞서 기자간담회에서 첸은 "'사라지고 있어 (Last Scene)'가 너무 지금 제 얘기"라고 말한 바 있다.

머물던 벤치의 온도와/저물던 노을빛이/함께라 믿었던 모든 순간이/점점 사라지고 있어/너의 마른 입술이/멈춰 주기를/아무 말도 아무런 일도/없는 것처럼

내게 이별을 말하는 너/가만히 너를 듣고 있는 나/내겐 처음인 그 장면이/우리의 마지막이 되겠지/넌 이런 내가 보이지 않는 걸까/희미해진 너의 뒷모습 너머로/조각난 기억들을 애써 끌어안고/울먹이고 있을 내가

이외에 레트로 감성의 '옛 사진 (Photograph)', R&B 장르의 'Traveler', 기타 연주가 매력적인 'I Don’t Even Mind', 눌러온 감정을 한 번에 터트리듯 이별을 말하는 '그렇게 살아가면 돼요 (Reminisce)', 피아노 연주 위에 담백한 보컬이 더해진 '계단참 (Your Shelter)'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성숙해진 보컬로 자신의 색깔을 전달한 첸에 팬들은 큰 환호를 보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