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이별도리콜이되나요' 양세형, 사연 듣더니..."아 그냥 헤어져"
이미지중앙

KBS2TV '이별도리콜이되나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양세형이 사이버 외도에 대해 분노했다.

3일 밤 8시 30분 방송된 KBS2TV '이별도리콜이되나요?'에서는 리콜녀의 기막힌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양세형이 먼저 리콜녀를 만나 사연을 들어보기로 했다. 양세형에게 X와 3년 동안 연애를 하고 이별한 지 3년이 됐다는 리콜녀는 X를 자신과 가장 잘 맞았던 연인으로 기억한다고 전했다.

리콜녀는 X의 어떤 면이 끌렸냐는 질문에 "제가 조그맣고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일단 외모적인 부분이 다가왔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철벽을 치는데 저한테는 되게 다정하게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X가 먼저 꽃을 주며 고백했다고 전했다. X에 대해서 리콜녀는 두 사람이 대식가라 먹는 것을 좋아하는 운동 취미도 맞아서 3년 연애를 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잘 맞게 사귀다가 500일 즈음 리콜녀는 X의 공기계를 보게 됐고 거기서 랜덤 채팅을 하고 있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이어 리콜녀는 채팅창을 자세히 봤더니 애정 표현은 물론 신체사진까지 주고 받았었다고 전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양세형은 참다참다 "그냥 헤어지라"고 했다.

손동운 역시 "이건 한 번 봐준거냐"며 "500일째라 했는데 3년 만났다 그랬다"며 어이없어했다.

리콜녀는 "절 보자마자 사과하더라"며 "고양이 눈으로 붙잡길래 용서를 해줬다"고 했다. 양세형이 용서해준 이유를 묻자 리콜녀는 "어쨌든 그 여자를 보러가진 않았다고 했고 심심해서 했다는 말을 믿고 용서했다"고 전했다.

양세형이 "원래 좀 X가 개방적이냐"고 물었고 리콜녀는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이다"고 했다. 이에 양세형은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보수적인 사람이 자기 신체를 보여주냐"고 했다.

리콜녀는 "술 마시는 거 싫어해서 3년간 술을 안마시고 치마, 레깅스 모두 금지라 박스티만 입고 다녔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