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 트라우마’ 시달리던 이하나…임주환 구하며 재회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하나가 전남친 임주환을 만났다.

지난 25일 밤 8시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2회에서는 상준(임주환 분)과의 열애설에 시달리며 트라우마를 얻은 태주(이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주는 의대 재학 시절 초등학교 동창인 상준과 재회해 연애를 하다 열애설이 터지는 바람에 사람들에 시달린 기억을 가지고 있었다. 애써 잊고 살았던 그는 버스정류장에 걸린 상준의 사진전 포스터를 보고 자신과 상준이 첫 여행을 떠나 찍은 노을 사진을 떠올리고는 포스터를 찢어버렸다. 태주는 “엄마가 그런 거 찢으면 안 된다고 했다”며 한 초등학생에게 사진을 찍혔다. 상준이 받은 ‘딴 여자 만나면 넌 죽어’라는 메시지에 “스토커가 또 나타났네”라며 놀란 세란(장미희 분)은 팬클럽에서 제보한 포스터를 찢은 여자의 사진을 보고 “이 여자 태주 같지 않니?”라고 말했고 상준은 “이게 무슨 태주를 닮아”라며 펄쩍 뛰었다. 이후 방송국에서 태주를 봤다는 매니저의 말에 상준은 “태주 맞아? 여기 왜 있지? 태주 어때? 여전히 예뻐?”라며 “태주... 결혼했을까?”라고 궁금해했다.

이후 할머니 말순(정재순 분)이 마음대로 가르쳐준 태주의 집 주소로 한 남자가 찾아왔다. 태주를 대학생 아들이 있는 남자와 결혼시키려던 것. “태주 씨도 파혼한 거나 마찬가지 아닙니까? 온 국민이 다 알게 남자랑 둘이 여행도 가고 그랬잖아요”라며 막말을 하는 남자의 모습에 태주는 “할머니가 잘못 아신 것 같다, 저 만나는 사람 있다”고 좋게 돌려보내려 했지만 남자는 “그런데 왜 결혼을 안 합니까? 문란하게 그렇게 여행만 다니는 게 좋으세요?”라고 말해 태주의 분노를 키웠다. 속이 상해 술을 마신 태주는 길에서 상준의 사진전 포스터를 발견하고 또다시 찢었다.

TV를 보던 태주는 상준이 포스터에 담긴 사진을 가리켜 “즐거웠던 어린 시절의 추억이라고나 할까요?”라고 표현하는 인터뷰를 봤다. 상준과의 열애설 후 겪은 곤욕을 다시 떠올린 태주는 “너한텐 그냥 추억? 난 인생의 한 면이 더럽게 찢어져 버렸는데”라고 TV속 상준을 노려봤다.

태주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상준의 사인회를 찾았다. 상준은 ‘나는 너를 죽여 버리고 싶다’고 쓰여 있는 책을 보여주는 태주의 모습에 놀라 굳었다. 상준의 얼굴이 실린 페이지를 찢은 태주는 곧바로 경호원에게 붙잡혀 끌려갔지만 상준은 “태주니? 태주 맞지?”라며 반가워했다. “날 기억은 하네?”라는 말에 “태주야, 반갑다 보고싶었어”라고 웃던 상준은 말이 끝나기도 전 태주에게 맞았다. 경호원들이 태주를 제압했지만 한 여성이 나타나 전기충격기로 경호원들을 쓰러뜨렸다. 여자는 상준에게 “아까 왜 그랬어? ‘너무너무 사랑하는 재은 씨’ 이렇게 썼어야지?”라며 “오빤 내 거야”라고 다가갔지만 태주가 나타나 여자를 밀쳤다. 태주는 “너 뭐야? 이상준 내 거야”라며 달려드는 여자를 피해 상준을 데리고 피했다.

한편 KBS 2TV의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K-장녀로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큰딸과 연예계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를 그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