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X김지은, 강렬한 첫만남과 신경전 (종합)
이미지중앙

SBS '천원짜리 변호사'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남궁민, 김지은이 처음 만남 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23일 밤 10시 방송된 SBS '천원짜리 변호사'(연출 김재현, 신중훈/극본 최수진, 최창환)1회에서는 천지훈(남궁민 분) 백마리(김지은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천지훈은 선글라스를 쓴 채 어디론가 걸어갔다. 천지훈이 멈춰 선 곳에서는 한 남성이 한강 다리에 서서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소동을 벌이고 있었다.

이 모든 현장의 상황은 라디오 방송으로 송출되고 있었다. 천지훈은 다리 위에서 소리 지르는 남성을 보며 “올라가도 왜 저기 올라가있어”라며 선글라스를 벗었다. 천지훈은 남성에게 "진짜 거기서 뛰어 내릴거냐"며 "의뢰하지 않았냐"고 했다. 남성은 돈을 갚을 것이라며 다가 오지 말라고 소리를 질렀고 천지훈은 "나 돈 받으러 온거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남성은 돈으로 협박을 받자 화장실에 숨어들었고 수임료 천 원이라는 천지훈 광고를 발견하고 연락한 바 있다. 남성은 변호사 맞냐 했고 변호사가 맞다고 대답한 천지훈은 "죽을만큼 힘들다 해서 왔다"며 "수임료는 천원"이라고 하며 웃었다.

이후 천지훈은 사무장(박진우 분)과 함께 돈을 받으러 한 사무실을 찾았다. 바로 대부업체 사무실이었던 것이다. 두 사람은 기다리는 동안 짜장면을 먹기로 하고 배달 온 음식을 먹기 시작했다. 이때 압수수색하러 온 백마리는 대부업체 사무실에서 짜장면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해 압수수색 영장을 내밀었다. 백마리는 천지훈이 해당 사무실 사장인 줄 알았던 것이다.

백마리는 천지훈에게 다가가 먹고 있던 짜장면 그릇을 엎으면서 "너 같은 놈들을 동네 양아치라 한다"고 했다.

당황한 천지훈은 "여기 사장이 아니라"라고 해명하라고 했지만 백마리는 오해했고 천지훈은 짜장면 그릇이 엎어진 것을 보며 "아니 내 짜장면을 엎어버리면 어떡하냐"며 "여기 내 사무실 아니다"라고 소리쳤다.

당황한 백마리는 "진작 그렇게 얘기하지 그랬냐"며 "저는 검찰에서 나왔고 압수수색하려고 왔다"며 신분증을 꺼내보였다. 이를 보고 대부업체 사람들이 잡혀가면 자신이 돈을 못 받는다고 생각한 천지훈은 "저희도 같은 직종에 종사하고 있다"며"변호사만 잘 선임하면 집행유예도 나오겠다"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에 백마리는 콧웃음 치며 "얼마나 대단한 변호사를 데려오는지 보자"며 자극했고 천지훈 역시 "그렇게 대단한 변호사도 필요 없겠는데"라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때 등장한 대부업자에게 백마리는 곧 소환장이 갈 테니 출석하라고 말했다. 이에 천지훈은 백마리가 나가자 대부업자에게 "변호사를 먼저 선임해야 한다"고 했다.

백마리는 국민참여재판이 열리는 데 사건 변호인이 천지훈이라는 것을 알고 분노하기 시작했다.

이후 천지훈을 만난 백마리는 "피고인이 반성문 제출을 했는데 무슨 생각이냐"고 하자 천지훈은 반성문을 찢어버렸다. 이를 본 백마리는 기막혀 했다. 그리고나서 천지훈은 백마리에게 책을 건네며 "108페이지 펴 보라"고 했다. 그곳에서는 "피고인에게는 기소 전의 검사와 기소 후의 변호사라는 두 명의 변호인이 있다"고 적혀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