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첫방 '금수저' 육성재, 가난에 좌절 "살아남아서 부자가 될거야"…물에 빠져 '위기'(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금수저' 방송캡쳐


괴롭힘에 좌절한 육성재가 이종원 집에서 금수저를 사용했다.

23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는 금수저를 얻게 된 이승천(육성재 분)이 황태용(이종원 분)과 가까워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승천은 "인간은 평등하다. 헌법에도 쓰여있다. 하지만 모두 알고 있다. 평등은 교과서 속에만 있다는 것을. 이곳은 대한민국은 계급 사회다. 금수저와 금수저의 아들 딸이 지배하는 세상. 그리고 그들 위를 군림하는 최고의 금수저"라며 황태용을 바라봤다. 그리고 이승천은 "이 잘난 나라에 사는 나의 계급은 흙수저다"라고 말했다.

이승천과 같은 사회적 배려자 전형으로 절친이었던 박진석(신주협 분)은 '승천아 고마웠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리고 박진석은 부모님이 사준 신발을 끌어안고 극단적 선택을 한 부모님에 오열했다. 이후 박진석에게 달려갔지만 싸늘한 주검이 되어 들것에 실려 나오는 박진석에 "진석아 안돼"라며 무너졌다.

황현도(최원영 분)는 "그래 넌 시간이 부족했던 거 뿐이다. 시간만 충분했다면 절대 이런 형편없는 쓰레기를 보여주지 않았을텐데. 넌 증명할 기회가 주어졌을때 잘하는게 좋을거야. 항상 기회가 주어지는게 아니니까. 물론 주어진 기회를 버리는 것도 네 자유다. 하지만 책임을 져야 한다는 거 잘 알고 있겠지? 내 말 명심해"라고 압박했다. 이에 황태용은 호흡곤란을 일으키며 패닉에 빠졌다.

박장군(김강민 분)의 심부름으로 황태용 집으로 향하던 이승천이 한 할머니(송옥숙 분)를 만났다. 금수저를 든 이승천에게 할머니는 "3만원에 줄게 가져가. 내 말을 못 믿나보네? 그게 그냥 금수저가 아니야. 부자가 될 수 있는 금수저야. 부모 바꿀 마음만 있으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너하고 동갑인 애 집에가서 그 수저로 밥을 3번만 먹어. 그러면 부모가 바뀌면서 걔 부모가 네 부모가 되는거다. 어떠냐? 부자되고 싶지 않아?"라고 말했다. 그리고 우연한 계기로 이승천이 황태용 집에서 금수저로 밥을 먹게 됐다.

금수저에 반신반의하던 이승천이 도신그룹에 대해 검색했다. 그리고 이승천은 아버지가 내준 숙제에 괴로워하는 황태용에 다가가 "너만 괜찮으면 내가 좀 도와줄까?"라며 손을 내밀었다.

이후 황태용은 "너한테 선물하고 싶은데 뭘 필요해 할 줄 몰라서. 너 덕분에 처음으로 아버지한테 칭찬 받았다. 승천아 내가 진짜 가짜를 좀 볼 줄 안다. 그게 그림이든 명품이든 사람이든 근데 이승천 넌 진짜야. 진짜 친구라고"라며 이승천에게 돈봉투를 쥐어줬다. 그리고 황태용은 "부러워 이승천 지 마음대로 살잖아. 잠도 실컷 자고 웹툰도 보고 지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시간도 많고. 엄마도 있을 거 아니야"라며 이승천을 부러워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학교에서 퇴학당해 이승천과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던 나주희(정채연 분)는 "승천아 너는 꿈이 뭐야? 나는 해리포터 같은 소설 쓰는게 꿈이었다. 지금은 잘 모르겠다"라고 물었고, 이승천은 "나는 부자 될거다. 돈 많이 벌어서 부자 될거다. 부자되면 할 수 있는게 얼마나 많은데 유학도 가고 여행도 가고 하고 싶은 거 다 할거다"라며 죽은 박진석을 떠올리고 "부자가 되면 꼭 살아남을 거야. 반드시 살아남아서 부자가 될거야"라고 스스로 다짐했다.

한편 이승천이 황태용에 의해 위기에 빠졌다. 그리고 이승천은 집으로 황현도를 찾아간 "밥 한번 먹게 해주세요"라고 말해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