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연정훈 꼭 이기고파"..'싱포골드' 박진영→한가인이 완성하는 가슴 뛰는 합창
이미지중앙

사진=SBS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박진영부터 한가인이 퍼포먼스 합창으로 새로운 감동을 선사한다.

23일 오후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싱포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정익승 PD와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참석했다.

'싱포골드'는 세계적인 프로듀서 JYP 박진영과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조력자가 되어 흥 많고 개성 넘치는 ‘퍼포먼스 합창단’을 발굴하는 국내 최초 퍼포먼스 K-합창 배틀.

연출을 맡은 정익승 PD는 "퍼포먼스 합창 배틀이라고 타이틀을 붙이기 어색하고 처음이기도 학 생소하시기도 할 텐데 만드는 입장에서 바람이 있었다. 기본적으로 합창을 즐기는 방법을 소개하고 형식으로는 서바이벌, 오디션을 차용하지만 그렇게 남지 않았으면 하는 역설적인 마음이 있었다. 작년 하반기에 박진영 님과 첫 미팅 때 들었던 이야기에서 출발했다. '나 사용법을 잘 아는 제작진이 나를 사용해 가슴 뛰는 걸 해보고 싶다'더라. 숙제같은 걸 안고 회사로 돌아와 회의를 거듭하다 메인작가님이 합창을 얘기하니 스친 생각이 '합창이라는 그릇에 2022년에 하지 않으면 안 될 이야기를 할 수 있겠구나' 했다. 팬데믹을 지나 엔데믹으로 가는 시점에 각자 배경과 사연이 있을 것이고 잃었던 것도 많았을 거다. 뭐라도 모여서 해보자였고 음악이 그 힘을 가지고 있을 것 같았다. 합창이 그걸 충분히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작년이었으면 모이지도 못했으니 못했을 거고 지금 그 이야기를 꺼내야 더 가치가 크고 의미 있는 일일 것 같았다. 끝났을 때 뭔지 모르겠는데 눈물 흘리며 감동하고 껴안아주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했다. 오디션 프로그램하면 딱 떠오르는 클리셰 있지 않나. 저희는 이런 그릇 안에 따뜻한 이야기와 여러 사연들이 모이는 과정이 빛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현했다.

박진영은 "또 다른 오디션을 하자 했으면 안 했을 것 같다. 하나는 가수가 노래하는 모습을 너무 많이 봤고 다양한 가수가 나와도 기시감이 있다 보니까 새로운 말씀을 드릴 게 없고 새로운 걸 공감하고 나눌 게 없는 느낌이 들었다. 다 소진된 느낌이었다. 그런데 음악이 좋은데 가슴을 뛰게 하는 걸 하고 싶었는데 제작진한테 합창하잔 말을 들었을 때 우와 했다. 무대 위에 서는 분들이 가수가 아닌 경우가 많지 않나. 아파트를 보면 불빛 하나하나에 다 사연이 있는데 그 불빛 속의 사람들 같았다. 사람을 최대한 담아서 나누고 싶었다.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특별해질 수 있다는 게 이 방송에서 가장 감동적이지 않나 싶다. 들뜨고 녹화날이 되면 설렌다. 'K팝스타'는 우리 회사로 데려오는 게 있기 때문에 음악 즐기는 걸 좋아하는데 복잡해졌었다. 그 부분이 사라지고 관객으로서 즐길 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도 끝까지 설렐 것 같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김형석은 '싱포골드'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진영이랑 같이 하게 된 게 기뻤다. 그게 가장 큰 이유였고 음악의 가장 큰 힘은 앙상블이라고 생각한다. 같이 할 때 드라마가 생기는데 그런 작업들에 같이 참여하게 된다는 게 즐거웠다. 대중음악은 트렌디한 장르가 있는데 합창은 음악적 기법들을 트렌드와 상관 없이 녹여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출연자분들의 음악을 들어보면서 '우리나라에 이렇게 노래 잘하는 분들이 많았어?' 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대단하다고 느끼고 즐겼다.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박진영의 마음에 공감했다.

한가인은 처음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걱정이 되는 부분은 사실 없었다 프로그램 제안을 주셨을 때 'K팝스타'부터 '라우드'까지 전 시즌을 다 보고 방구석 1열 팬이었다. 이걸 하지 않으면 집에서 먼저 찾아서 볼 것 같았다. 같이 참석하지 않고 집에서 찾아보느니 직접 참석해서 들어보고 싶었다."며 "저는 팀분들이랑 소통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부담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자 하고 오고 있다. 많은 분들이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마음이 빛나는 모습을 보면서 감동 받았다. 그분들이 모여 한 목소리를 내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울리고 눈물날 것 같더라. 가슴에 울림이 정말 있는 프로그램이라 뿌듯하고 프로그램을 자랑하고 싶다"고 자랑스러워했다.

이어 "예능을 거의 처음하는 중이라 '이런 모습이 있었어?' 하는 게 있다. 그런 모습을 많이 꺼내보여드리는 중인데 중간중간에도 이런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 심사하실 때 표정을 숨기지 못하고 티가 난다. 솔직하게 리액션을 많이 해드릴 수 있어서 그런 모습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리아킴은 "처음에 섭외왔을 때 캐스팅 라인업 사진을 보내주셨다. 제가 다 너무 좋아하는 분들이고 결정적이었던 건 '박진영 씨가 리아킴 씨가 꼭 왔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박진영 씨한테 인정 받으면 기분 좋지 않나"고 웃었다.

리아킴은 또한 "댄서들, 가수들 프로페셔널하고 실력있는 분들 디렉팅은 많이 해봤지만 최근에는 춤이나 음악을 즐기는 자연스러운 사람들과 같이 해보고 싶었다. 열정적인 분들을 데리고 디렉팅을 할 수 있는 기회, 이런 분들과 힘을 모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고 해서 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그러자 박진영은 "(리아킴이) JYP의 선생님이셨다. 원더걸스 데뷔 전부터 JYP의 스타들을 가르치시던 분이다. 그러다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안무를 짜셨는데 그 다음부터는 우리가 품고 있을 수 없었다. 날개를 활짝 펴고 가셔서 너무 기뻤다. 이번 '싱포골드'에는 세계 대회가 있으니까 이왕 우승하면 좋지 않나. 그러려면 최상의 팀을 꾸려야 하는데 김형석, 리아킴 두 분 오면 자신 있다 했다. 응해주셔서 이제 못하면 저희 잘못이다. 최강의 드림팀이 짜여졌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박진영은 한가인, 이무진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그는 "같이 녹화해보니까 다른 의미로 야무지다. 따뜻하면서도 야무지다. 멘탈 컨디션이 중요한데 정말 잘 챙겨주시더라. 여러분 생각보다 훨씬 똑똑하고 야무지면서 따뜻하다. 무진 님은 오디션 경험도 있고 솔직하게 말한다. 두 분은 모르면서 한 팀이 됐는데 자신 있는 최강의 코치진이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제공


이무진은 "어떤 스탠스로 출연해야 할까 고민이 됐다. 제가 참가했던 오디션이 끝난지 2년도 안 돼서 내가 있는 게 맞는 일인가 했다. 그러다 '너무 고민하지 말자, 대단한 선배님과 제작진이 불러주셨는데 해보자' 했다. 나대로 촬영에 임하고 나머지는 편집에 맡기자, 또 심사위원이 아니어도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의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고 겸손해했다.

한가인은 남편 연정훈과 동시간대에 맞붙게 됐다. 그는 이에 대한 질문에는 "상당히 난처하다.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편성 시간이었다. 같이 있을 때 얘기를 들었는데 급격히 말이 없어졌다. 서로 뭐라고 말하기가 상당히 어렵더라. 사랑과 일은 또 다른 부분이지 않나. 결이 정말 많이 다르고 다양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 같아서 두 프로그램을 다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는데 팔은 자꾸 안으로 굽는다"고 웃었다.

그러자 박진영은 "'꼭 이기고 싶다'고 하지 않았냐"고 했고 한가인은 "저희끼리는 그렇게 했지만 남편과 대화가 급격히 줄어들어 두 작품 다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영은 또한 "우리는 다 특별하다는 걸 믿기 힘든데 한 명이 아무리 특별하지 않아도 특별해진다. 이걸 보니까 안 특별한 사람이 없다는 게 무대에서 드러난다"고 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정 PD는 "음식을 순정으로 즐기는 파인데 그런 성격들이 이 프로그램에 녹아들 것 같다. 그 자체를 과장하지 않고 빼지도 않는다. 다섯분들을 만난 것도 운이 좋았던 건 다 같은 성격의 분들이구나 느껴진다. 과장하지 않고 정확하게 얘기하고 내가 느낀대로 감동하고 울어주고 기립해주기도 한다. 그런 것들을 담아내는 데 자신 있다. 과장되지 않고 슴슴한데 재밌고 찌릿찌릿 여며올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싱포골드'는 오는 25일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